본문 바로가기

경찰 "김기현 첩보 원본, 검찰에 넘겨…靑, 수사 질책 안했다"

중앙일보 2019.11.28 17:36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뉴스1]

28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뉴스1]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가 경찰로 보냈다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 원본은 현재 검찰에 넘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에 “형사소송법상 원본 송치가 원칙”이라며 “해당 첩보 원본은 현재 검찰에 있다”고 말했다.
 
해당 첩보 문건은 지방선거를 약 7개월 앞둔 2017년 11월 청와대에서 경찰청으로 전달됐다.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에 파견된 경찰 출신 행정관이 행정봉투에 밀봉한 채로 가져왔다고 한다. 경찰청은 이를 검토한 뒤 그해 12월 28일 우편을 통해 울산청에 보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울산지검이 수사하던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대전지방경찰청장) 관련 고소·고발사건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면서 경찰이 송치한 첩보 원본도 함께 넘어왔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관계자는 “당시 이철성 경찰청장에게도 보고하지 않았다”며 “이렇게 이첩되는 경우가 한두 건이 아니어서 지방에서 어느 정도 수사가 진행되면 몰라도 그전에는 청장에게 보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울산청에는 첩보 출처가 청와대라고 말하지 않았고 출처 표기도 ‘기타’로 했다”며 “지난해 3월 울산청이 울산시청을 압수수색을 하기 전까지는 (울산청으로부터) 어떤 보고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울산시청 압수수색이 시작된 후에는 청와대와 수사 진행 상황을 공유했다고 경찰 관계자는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압수수색이 보도된 상황, 수사 결과, 수사 도중 정당에서 이의제기한 사안 등 압수수색부터 사건 종결 때까지 청와대에 9번 정도 정보를 공유했다”며 “버닝썬 사건처럼 첩보가 아니어도 중요 사건은 정보를 공유한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경찰에 첩보를 전달하면서 ‘경찰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취지로 질책했다는 일부 의혹도 사실이 아니라고 복수의 경찰 관계자들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언급은 당시 제보자가 지역에서 하고 다닌 이야기가 첩보에 담긴 것일 뿐 청와대로부터 수사 진행과 관련한 질책성 언급은 없었다”고 말했다.
 
검찰은 작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김 전 시장 낙선을 목적으로 이른바 ‘하명 수사’를 했는지 수사 중이다.
 
첩보를 전달한 당사자로 지목된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은 이날 입장문에서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다”라며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