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폭력 맞선 홍콩, 80년 광주와 유사”…광주인권상에 홍콩시민 추천

중앙일보 2019.11.28 16:37
지난달 11일 경찰의 비무장 시위대에 대한 실탄 발사에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 시위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연합]

지난달 11일 경찰의 비무장 시위대에 대한 실탄 발사에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 시위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연합]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민주화를 위해 투쟁하고 있는 홍콩 시민들에게 지지와 연대를 위해 광주인권상 후보에 홍콩 시민사회단체 연대체인 ‘민간인권전선’을 추천했다.
 
광주인권회의는 28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월 31일 홍콩 민간인권전선 주관 첫 시위를 시작으로 홍콩 시민사회는 당국의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안’(송환법)에 맞서 민주화 운동을 펼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홍콩 시민들의 반대로 송환법은 철회됐지만 시위기간 중 경찰의 인권탄압 문제 해결과 행정장관 직선제 등을 요구하며 시위가 최근에도 이어지고 있다”며 “국가 폭력에 맞서는 홍콩 시민들의 모습은 1980년 광주의 5‧18민주화운동과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광주인권상 후보에 홍콩 시민들을 추천한다. 송환법 반대 시위부터 주요 시위를 주관하고 시민 간 정보전달, 인권침해 방지를 위해 노력한 홍콩 지역 연대단체 ‘민간인권전선’을 정식으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또한 “다음달 10일 전남대에서 열리는 재한홍콩시민활동가 간담회 등 연대를 계속하겠다”며 “홍콩 당국‧경찰은 평화시위를 보장하고 민주화 운동 탄압을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후 단체는 5‧18기념재단 사무실을 찾아 ‘민간인권전선’을 ‘2020 광주인권상’ 후보로 추천하는 서류를 전달했다.
 
광주인권상은 민주주의 발전과 인권증진에 앞장선 인사 또는 단체에 주어지는 상이다. ‘오월 시민상’(1991~1999)과 ‘윤상원상’(1991~1999)을 통합해 2000년 제정됐다. 내년 3월 후보자를 검증한 뒤 5월 18일 시상을 진행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