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성연쇄살인→이춘재사건 바꿔주세요”…시의회가 나섰다

중앙일보 2019.11.28 16:04
경기도 화성시의회. [연합뉴스]

경기도 화성시의회. [연합뉴스]

 경기 화성시의회가 28일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달라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지역에 부정적 이미지를 덧씌운다는 이유다.
 
화성시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화성연쇄살인사건 명칭변경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화성시 병점동을 지역구로 둔 권칠승 국회의원이 시의회로 공문을 보내 이를 제안했고, 박경아 시의원이 이를 대표발의했다.
 
의회는 결의문에서 “1986년부터 91년까지 화성 병점 일대에서 일어난 연쇄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지만, 사건명에 ’화성‘이라는 지명이 붙여져 30여년간 오명을 짊어지고 있다”며 “경찰과 각 언론사는 화성시민 전체에 부정적인 인식을 갖게 하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이라는 명칭을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10여년 전 화성으로 이사를 왔는데 당시 지방에 있는 친척들은 ’화성에 죽으러 가느냐‘고 할 정도였다”며 “나는 고작 10년 정도지만, 화성시민은 30여년을 이런 불명예를 안고 살아온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시는 ‘화성연쇄살인’ 명칭으로 실제 피해를 보기도 했다. 매년 시민을 대상으로 한 ‘체감 안전도’ 조사에서 경기도권 최하위를 기록해온 게 대표적이다. ‘살인의 추억’영화가 개봉했을 때나 화성연쇄살인사건 관련 언론 보도가 있을 때마다 화성시청으로 항의 전화가 빗발치기도 했다.  
 
화성시의 한 공무원은 “화성은 방범용 폐쇄회로(CC)TV가 다른 지역보다 많이 설치됐고, 특히 신도시 주변으로 강력범죄 발생 건수도 낮은 편이어서 비교적 안전한 도시에 속한다”면서 “사건 명칭 때문에 시민들이 막연하게 불안감을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시의회는 경찰과 언론사 등에도 공문을 발송해 사건명을 표기할 때 지역명을 빼고 ‘이춘재 살인사건’으로 변경해 줄 것을 공식 요청한다는 계획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