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숙 여사 “韓여성 사회진출 향상…교육 차별 없기 때문”

중앙일보 2019.11.28 15:47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 시티 하스마 여사와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전 청와대에서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 시티 하스마 여사와 환담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김정숙 여사는 28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마하티르 빈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의 부인 시티 하스마 여사를 만나 자국 여성들의 사회 진출 현황을 소개하는 등 환담했다. 마하티르 총리와 시티 여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김정숙 여사와 시티 여사의 환담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75분 동안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시티 여사는 1980년대 한국을 방문한 경험을 밝히며 “당시는 한국 여성의 사회 진출이 활발하지 않았는데, 지금은 그 부분에서 발전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김정숙 여사는 “한국에서 여성의 사회 진출이 놀랍도록 향상됐다”며 “정당에서도 여성 공천을 늘리고 있고 여성 각료도 30%를 넘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사례를 들어 “부총리도 여성”이라고 부연했다.
 
또 “여성이 사회적으로 동등한 기회를 갖는 것은 교육에 있어 차별을 받지 않기 때문”이라며 “”(여성에게) 더 많은 교육을 하려는 부모의 열성과 더 열심히 하려는 여성들의 노력이 있어 한국 여성 진출이 발전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시티 여사도 이에 적극적으로 공감하며 “말레이시아에서 여성의 정치 참여 노력을 해왔다. 여성이 사회 진출을 못 한다는 것은 사회적 손실이라는 경험을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정숙 여사는 “시티 여사는 말레이시아 최초의 여성 산부인과 의사다. 선구자의 길을 걸으신 점을 존경한다”며 “지난 8월 말레이시아 여성의 날 기념행사에서 ‘이부 네가라’(국모)라는 호칭을 받으셨다고 들었다. 여사님께 마땅한 이름”이라고 말했다.
 
시티 여사는 자신의 의사 시절 경험담은 전하며 “농촌에 가서 어려운 사람들을 도울 수 있어 축복이었다”고 회상했다. 김정숙 여사와 시티 여사는 이외에도 양국의 질병 예방과 접종, 질병 관리, 건강 보험과 의료보장 혜택 등을 주제로 폭넓은 대화를 이어갔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