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문 대통령·이해찬 대표 고소…“공수처 허위사실 주장”

중앙일보 2019.11.28 15:05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국민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국민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자유한국당은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한국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서울중앙지검에 문 대통령과 이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지난 19일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해 “한나라당 시절에 이회창 총재가 1998년에 이미 제기했었고, 2002년 대선 때는 당시 이회창·노무현 후보가 공수처 설치를 공약했던 사안”이라고 말한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자 한국당에 대한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대표가 지난달 21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98년 한나라당 대표였던 이회창 총재도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다”고 말한 것도 문제 삼으며 “한국당의 명예를 훼손했다”라고도 주장했다.
 
당시 이회창 총재가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도, 대선 과정에서 공약한 점도 없다는 건 이 전 총재가 이미 부인했고, 이 같은 내용은 한나라당 대선공약집 등에서도 다뤄진 적 있다는 게 한국당 설명이다. 
 
한국당은 “대통령과 집권 여당 대표 발언이 국민에게 끼치는 막대한 영향력을 고려할 때 이러한 허위사실 주장과 명예훼손은 신속하고 엄중하게 수사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