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평화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국회 앞 천막농성 돌입

중앙일보 2019.11.28 14:26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 등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제 개혁을 위한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조배숙 원내대표 등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제 개혁을 위한 결의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평화당이 28일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요구하며 국회 앞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국회에서 ‘선거제 개혁을 위한 결의대회’를 열고 비상행동 선언문을 통해 “제대로 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해야 한다”며 의원정수 10% 확대를 주장했다.  
 
민주평화당은 “지역구 축소를 최소화하고 비례대표를 확대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국민이 원하는 만큼 국회의원 특권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또 자유한국당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사 저지를 내걸고 반개혁 극한투쟁에 나섰다”며 “하나 마나 한 개편안을 제시하면서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협상도 말만 무성할 뿐 진척이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은 지난 27일 패스트트랙으로 국회 본회의에 부의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지나친 지역구 축소로 개혁안이 좌초될 가능성이 크다”며 “뻔히 부결될 패스트트랙안을 표결하는 것은 지난 2년여 선거제 개혁을 위한 모든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무모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선거제 개혁의 마지막 기회다. 정치판을 근본적으로 바꿀 천재일우의 기회”라며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선거제 개혁을 완수해 내년 4월 바뀐 선거제도로 정치혁명을 기필코 이룰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