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황교안 상태 브리핑 취소···'황제입원' 논란엔 "병실 없었다"

중앙일보 2019.11.28 12:43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농성 천막에 누워 있다. 임현동 기자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 단식농성 천막에 누워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입원 중인 신촌 세브란스병원 측이 28일 황 대표의 건강 상태를 브리핑하려 했지만 한 시간여 만에 구두로 취소한다고 밝혔다.
 
최경득 신촌 세브란스병원 홍보팀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 진료 담당) 주치의가 환자들을 계속 돌보고 있기 때문에 소견 등을 정리해 밝힐 시간을 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브리핑 계획 취소를 알렸다.  
 
담당 주치의가 이날 오전 내내 외래진료 중이고 수술 등 긴급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브리핑하지 않기로 했다는 게 병원 측의 설명이다. 애초 병원 측과 한국당은 이날 오전 11시 황 대표 관련 의료진 브리핑을 연다고 공지했었다.
 
최 홍보팀장은 일각에서 제기된 ‘VIP실 황제 입원’ 논란도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는 “황 대표가 입원할 당시 일반병실 자리가 없어 어쩔 수 없이 VIP실로 간 것”이라며 “(당 측에선) 일반 병실을 요구하고 있는데 빈자리가 없어 오늘 오후쯤 옮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단식 농성 중인 황 대표는 전해질 저하 등으로 전날 밤 11시쯤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구급차로 이송됐다가 새벽에 의식을 되찾았다. 황 대표는 이날 단식을 재개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상태다. 그는 국회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 등을 요구하며 지난 20일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