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태 호전된 황교안, 일반병실로 이동…정미경 신보라 동조 단식

중앙일보 2019.11.28 12:17
27일 밤 단식 농성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신촌 세브란스 응급실로 실려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
 
28일 오전 김도읍 당 대표 비서실장은 “(황 대표 건강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다. 어젯밤에는 의료진이 콩팥이 안 좋아질 수 있다고 했는데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초 이날 오전 11시 황 대표의 주치의가 황 대표의 건강 상태와 관련한 브리핑을 할 예정이었지만, 1시간 전 취소했다. 병원 측 관계자는 “위중한 상황이라면 다르겠지만 그런 상황도 아니고 해서 (주치의가 브리핑을 위해) 환자 진료를 중단하고 와야 할 건 아니다”라고 했다. 황 대표는 전날 빈 병실이 없어 ‘200병동’이라 불리는 VIP 병실에 입원했지만, 이날 오후 일반병동 1인실로 이동할 예정이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의식은 찾았지만, 기력이 없는 상태다. 많은 말은 못하시고 간단한 의사 정도만 전달한다고 들었다”면서 “아직 우리도 (황 대표를) 못 뵀다. 의료진이 절대안정이라고 해서 조금이라도 쉬고 체력이 회복됐을 때 뵈려고 한다”고 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가 건강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우상조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가 건강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우상조 기자

황 대표는 이날 새벽 의식을 회복한 뒤 곧장 부인 최지영 여사에게 “다시 단식을 이어가야 한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한다. 김도읍 비서실장은 “단지 단식을 이어가는 정도가 아니고 본인께서 단식 현장에 다시 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최 여사와 가족들은 “절대 안 된다며 말리고 있다"고 김 실장은 덧붙였다.
 
한편 황 대표가 병원으로 후송된 후 빈 청와대 사랑채 앞 천막에선 신보라ㆍ정미경 최고위원이 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신 최고위원은 “황 대표가 단식에 들어간다고 했을 때부터 모든 책임이 대표께 가 있는 상황이 안쓰러웠다. 최고위원으로서 뭘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결정하게 됐다”고 했다. 정 최고위원도 “지난번 최고위원들이 대표의 단식을 만류하러 갔을 때 대표의 얼굴을 뵈니 병원에 가시게 되면 그 뜻을 이어받아야겠다고 생각이 들었다”면서 “‘우리가 황교안이다, 내가 황교안이다’라는 취지로 하게 됐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황 대표가 무려 8일 동안이나 혹한 속에서 단식을 이어갔는데 문재인 정권과 여당이 아무 반응이 없다. 정말 비정한 정권”이라고 했다. 이어 “야당을 증오와 멸시의 대상으로만 여기고 목숨은 아랑곳하지 않는 이 정권에 억장이 무너진다. 황 대표의 단식 투쟁을 잇는 강력한 정치투쟁과 함께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공수처 저지를 위한 실질적 투쟁을 병행해가야 한다”고 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