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월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액은 0(제로)"

중앙일보 2019.11.28 12:04
 일본 재무성이 28일 발표한 10월 무역통계(상세판)에서 한국에의 맥주 수출액이 ‘0(제로)’으로 나타났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재무성 발표 "제로는 약 20년만"
수출 규제 강화 이후 불매운동 영향

지난 7월 서울의 한 마트에서 직원이 일본 맥주, 담배, 식품들을 진열대에서 빼내 반품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월 서울의 한 마트에서 직원이 일본 맥주, 담배, 식품들을 진열대에서 빼내 반품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신은 “한국에의 맥주 수출이 0을 기록한 것은 1999년 6월이후 약 20년만”이라며 “한·일관계 악화의 영향으로 한국 국내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통신에 따르면 일본제 맥주의 수출액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7월까지는 대략 매달 3억엔(약 30억원)~8억엔(약 80억원) 수준이었다.
 
그러나 지난 7월 4일 이후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실시하면서 수출액이 큰 폭으로 줄었다.  
 
8월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92.2% 줄어든 5009만엔(약 5억원), 9월엔 99.9%줄어든 58만엔(약 580만원)으로 급감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재무성은 그러나 "무역 통계에 반영되는 것은 1번에 20만엔을 넘는 수출실적이기 때문에 실제로는 소액의 수출이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지난 7월 경기도 수원시의 한 식자재마트에 당분간 일본 맥주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월 경기도 수원시의 한 식자재마트에 당분간 일본 맥주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지지통신은 “10월 한국에 대한 자동차 수출액은 전년도 같은 달 대비 63.6% 줄어든 29억1800만엔(약 290억원)이었다”며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는 당분간 유지되는 것으로 결정됐지만, 일본제품의 수출 회복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일본이 한국에의 수출 절차를 강화한 불화수소의 경우 한국에의 수출액은 지난해 10월에 비해 94.2% 줄어든 4063만6000엔이었다. 
 
수출규제 직후인 지난 8월엔 0이었고, 9월엔 372만3000엔이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