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금근로 일자리도 '40대'만 줄었다…늘어난 절반은 '60대'

중앙일보 2019.11.28 12:00
지난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가 46만4000개 늘었다. 하지만 40대·제조업의 고용 부진은 여전했다. 임금근로 일자리에서도 60대와 정부의 지원을 받는 분야의 고용이 활발한 추세가 이어졌다.
 
통계청은 28일 이런 내용의 ‘2019년 2분기 임금근로 일자리동향’을 발표했다. 이 조사는 행정자료를 토대로 파악이 가능한 임금근로 일자리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 비임금근로자까지 포함하는 경제활동인구조사(고용동향)에서 나타난 취업자 동향과는 차이가 있다. 또 여기서 ‘일자리’라는 개념은 근로자가 점유한 고용 위치로, ‘취업자’와는 의미가 다르다. 공장에서 일하는 A씨가 밤에는 학원 강사로 일하면 취업자는 1명이지만 일자리는 복수로 산정된다.
 
이에 따르면 올 2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는 총 1868만000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만4000개 늘었다. 늘어난 일자리 수는 지난 1분기(50만3000개)보다는 소폭 줄었지만, 지난해 2분기(24만5000개)에 비해서는 개선됐다.
연령대별 일자리 동향.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연령대별 일자리 동향.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연령대별로는 40대에서만 2만6000개 감소했다. 지난해 2분기부터 5분기 연속 감소세다. 30대의 일자리도 7000개 증가하는데 그쳤다. ‘경제 허리’ 격인 30·40대의 고용형편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그러나 60대 이상(22만8000개), 50대(18만9000개), 20대 이하(6만6000개) 에서는 늘었다.  
 
전체 일자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4.8%로 가장 높은 40대의 일자리가 감소하는 배경에는 제조업과 건설업 경기 악화가 있다. 산업대분류별로 보면 대부분의 업종에서 일자리가 늘어난 가운데 건설업(-8만6000개)·제조업(-5000개) 등은 감소했다.
 
60대 일자리는 전체 일자리 증가분의 약 절반(49.1%)를 차지했는데 보건·사회복지(16만2000개), 공공행정(6만7000개) 등 정부 재정이 투입된 부분에서 일자리가 늘어났 영향으로 풀이된다.
자료: 통계청

자료: 통계청

기업 종류별로 봐도 정부·비법인단체에서 16만5000개가 늘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이어 회사이외의 법인에서 15만개, 회사법인에서 10만9000개, 개인기업체에서 4만개의 일자리를 늘렸다.
 
여성 일자리가 남성 일자리보다 더 많이 늘어나는 추세도 이어졌다. 2분기 남성 일자리는 12만6000개 늘었고, 여성은 33만8000개 증가했다.
 
통계청은 정부의 일자리 관련 정책이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 도소매업 분야 등의 일자리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주 15시간 미만 초단시간 노동자도 석 달 이상 일하면 고용보험에 자동 가입되도록 제도를 완화했다. 임금 근로 일자리 동향은 고용보험 등 행정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하기에 고용보험 가입자가 증가하면 일자리도 늘어나게 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보건·사회복지 분야는 의료·보건 인력 수요가 증가해 50∼60대 여성 위주로 일자리가 많이 늘었고, 도·소매업은 생산이 계속 확대되면서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어나 일자리 확대 통계로 잡혔다”고 설명했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