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박형철, 2주전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문건' 檢 조사 받아

중앙일보 2019.11.28 11:57
지난 5월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차를 마시며 목을 축이고 있다. 왼쪽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지난 5월 조국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차를 마시며 목을 축이고 있다. 왼쪽은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연합뉴스]

박형철(51)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최근 검찰로부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비서관은 김기현(60)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 근거가 된 첩보 문건을 백원우(53)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만들었다고 진술했다. 박 비서관은 최근 청와대에 사표를 제출했다.  
 
 28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박 비서관은 2주 전 검찰 수사관을 만나 문답식으로 이같은 정보를 확인하는 과정을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박 비서관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서 경찰이 울산시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김 전 시장 측근을 수사하게 된 첩보 문건을 백 전 비서관으로부터 받았다고 진술했다. 
 
 백 전 비서관이 울산시장 첩보를 비롯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여러 사건을 지시했다는 정보는 최근 서울동부지검이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도 당시 특감반원들을 소환 조사하면서 확인됐다고 한다. 이들은 “유 전 시장의 감찰 무마 지시는 2017년 11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당시 청와대 민정수석)과 백 전 비서관, 박 비서관 등 세 사람이 모인 회의에서 결정됐다”고 진술했다. 
  
 전직 청와대 특감반원들은 백원우 전 비서관이 김 전 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 문건을 만들고 경찰청을 통해 울산지방경찰청에 전달한 것에 대해 “직무 범위를 넘었다”고 지적했다고 한다. 검찰 고위 관계자도 이같은 정보를 접하고 “판사도 아닌 3명이 어떻게 감찰 중단과 같은 결정을 할 수 있느냐”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2017년 11월 박형철 대통령 비서실 반부패비서관이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임종석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의 답변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7년 11월 박형철 대통령 비서실 반부패비서관이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임종석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의 답변을 경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첩보가 대검찰청으로 넘어가면서 울산지검에서 맡고 있던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수사를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가 지난 26일부터 이송받아 수사 중에 있다. 현재 공공수사2부 측은 “이송한 지 며칠 되지 않아 문서 검토 과정에 있다”고 밝혔다. 박 비서관 조사는 울산지검에서 한 뒤에 대검찰청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도 박 비서관 조사 정보를 보고 받고 이송을 결정했다. 울산지검 관계자는 “지난 1년 동안 참고인 조사가 꾸준하게 이뤄졌다”고 전했다. 
 
 검찰은 김 전 시장의 첩보를 처음 만들었던 울산 지역 건설업자와 경찰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울산지방경찰청은 재선을 노리던 김 전 시장의 공천이 확정된 날(2018년 3월 16일)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했다. 아파트 레미콘 업체 선정 과정에서 김 전 시장 측이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박 비서관의 이런 진술 소식에 경찰 출신 전직 청와대 특감반원은 “박 비서관은 원래 윤석열 검찰총장과 가까운 사이여서 현재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으로 예상했다”며 “검찰의 칼날이 점차 권력의 정점으로 향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박 비서관은 검찰 근무 시절 윤석열 총장과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을 같이 수사했다.  
 
2014년 7월 조국 당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무소속 송철호 울산남을 보선 후보가 울산시 남구 삼산동 디자인거리에서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4년 7월 조국 당시 서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무소속 송철호 울산남을 보선 후보가 울산시 남구 삼산동 디자인거리에서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8월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를 할 때 송철호(70) 현 울산시장의 사위인 김모(38‧사법연수원 36기) 검사가 법무부 소속으로 준비단원으로 들어가 논란이 일고 있다. 김 검사는 지난해 부산지방검찰청에서 근무하다 올해 2월 법무부 기획검사실로 발령이 났다.

  
 조 전 장관은 송 시장이 2012년 민주통합당 소속 후보로 울산 중구 국회의원으로 출마했을 당시 선거대책 본부장을 맡았다. 야당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검찰 개혁을 지휘하면서 현직 검사들은 대체로 멀리했는데 송 시장의 사위인 현직 검사를 최측근에 앉힌 것을 보면 둘의 사이가 얼마나 가까운지 가늠이 간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