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후 상수도관 3300㎞ 정비사업 4년 앞당겨 2024년에 조기 완료

중앙일보 2019.11.28 11:33
아파트 세면대 수도에서 붉은빛을 띤 수돗물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아파트 세면대 수도에서 붉은빛을 띤 수돗물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028년까지 완료하기로 했던 노후 상수도 관로 정비 사업을 4년 앞당겨 2024년에 완료하기로 했다.
 
또,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공급 전 과정을 실시간 감시하는 '스마트 상수도 관리 체계'도 2022년까지 도입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2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이날 열린 제95회 현안 점검 조정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수돗물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은 지난 5월 인천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고 같은 수돗물 사고의 재발을 방지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 마련됐으며, ▶시설 선진화 ▶관리·운영의 고도화 ▶사고 대응의 체계화 ▶국민소통 확대 등 4대 전략과 10개 중점 추진과제로 구성돼 있다.
지난 6월 21일 오후 붉은 수돗물이 나온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의 한 아파트에서 서울시 직원들이 아리수를 옮기고 있다.[뉴스1]

지난 6월 21일 오후 붉은 수돗물이 나온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의 한 아파트에서 서울시 직원들이 아리수를 옮기고 있다.[뉴스1]

대책에는 기존에 추진 중인 노후 관로 정비사업을 당초 목표연도인 2028년에서 24년으로 앞당겨 조기에 완료한다는 내용도 들어있다.
노후관 3300㎞ 정비에 5년간 약 2850억원이 투입된다.
 
아울러, 2022년까지 전국 노후관을 정밀 조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추가로 정비가 필요한 수도권을 정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노후 상수관로 정비와 정밀조사를 위한 예산 927억원이 올해 추가경정예산에 이미 포함됐다.
낡은 수도관 [중앙포토]

낡은 수도관 [중앙포토]

또, '스마트 상수도 관리 체계'를 내년 중 43개 지자체에 시범 도입하고, 2022년까지는 전국 161개 지자체(수도사업자)에 도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관련 예산 1조 3700억원을 투입해 수질·수량·수압을 모니터링 장치와 자동 배수설비, 정밀 여과 장치 등을 관망에 설치해 실시간 감시는 물론 사고 발생 시 자동 관리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다음 달에는 수돗물 사고 전문기관인 유역수도지원센터를 4대강 유역별로 설치해 사고 발생 시 현장 대응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현재 116개 지자체가 참여하고 있는 '수돗물 안심 확인제'를 2025년까지 전국 지자체로 확대해 모든 국민이 개별 가정의 수돗물 수질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영훈 환경부 물통합정책국장은 "수돗물을 공급하는 데만 급급했던 과거의 수돗물 관리 방식에서 벗어나 깨끗한 물이 각 가정까지 안전하게 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