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원우 "김기현 첩보, 단순 이첩···조국 보고 사안도 아니다"

중앙일보 2019.11.28 11:11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청와대 전 민정비서관이었던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비위 첩보를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27일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백 부원장은 이날 더불어민주당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다”라며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백 부원장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비위 첩보를 넘겨받아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해 이른바 ‘하명수사’를 했는지 여부와 관련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는 각종 첩보 및 우편 등으로 접수되는 수많은 제보가 집중된다”며 “각종 첩보와 민원은 민정수석실 내 업무분장에 따라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 일반 공무원과 관련된 비리 제보라면 당연히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되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민정수석실은 고위 공직자 등 다양한 분야 인사들에 대한 검증 및 감찰 기능을 갖고 있지만, 수사기관은 아니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한 첩보나 제보는 일선 수사기관에 이첩해 수사하도록 하는 것이 통례”라며 “이것은 수십년 넘게 이뤄져 온 민정수석실의 고유 기능”이라고 덧붙였다.
 
백 부원장은 “제가 전 울산시장 관련 제보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 특별히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집중되고 또 외부로 이첩된다”며 “반부패비서관실로 넘겼다면 이는 울산사건만을 특정하여 전달한 것이 아닐 것”이라고 했다.
 
그는 “그 정도로 중요한 사안이었거나 정치적 사안이 아니라, 통상적인 반부패 의심 사안으로 분류, 일선 수사기관이 정밀히 살펴보도록 단순 이첩한 것 이상이 아니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백 부원장은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경찰이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 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바 조차 없다”며 “따라서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조차 아니다. 비서관실 간 업무분장에 의한 단순한 행정적 처리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황운하 전 대전경찰청장 사건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백 부원장은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이 사건으로 황운하 청장이 고발된 것은 벌써 1년 전 일이다. 그러나 검찰은 지난 1년간단 한 차례의 참고인, 피의자 조사도 하지 않고 있었다”며 “황 청장의 총선출마, 그리고 조국 전 민정수석의 사건이 불거진 이후 돌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하여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가지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초 첩보 이첩과정과 최소 수사가 정치적인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어떤 수사나 조사도 하지 않았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 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것이 정치적인 의도가 아닌지 의심이 들 뿐”이라고 했다.
 
한편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첩) 문건 내용에 대해 오해의 소지가 없나 (백 부원장과) 같이 점검했다”면서 “관련자료를 검찰이 압수수색했는데 자료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고, 추가자료가 확보되면 적절한 시점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