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리상점’ 측 “설리 이름으로 5억 상당 생리대 소외이웃에 기부”

중앙일보 2019.11.28 10:30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가수 겸 배우 고 설리(본명 최진리)가 출연한 웹 예능 ‘진리상점’ 제작사가 고인의 이름으로 5억원 상당의 자체제작 생리대를 소외이웃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28일 ‘진리상점’ 제작사 SM C&C는 이날 공식 입장을 내고 “시즌2 오픈을 앞두고 설리의 참여로 기획 중이던 여성 위생용품 전문브랜드 ‘청담소녀’의 자체제작 생리대 제품 전량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청담소녀의 생리대 제품은 제작을 위해 아이디어와 영감을 준 설리 이름으로 전달한다.
 
제작사는 “현재 김포복지재단, 서울시립십대여성건강센터 ‘나는 봄’, 서울광역푸드뱅크 센터 총 3개 기관을 통해 필요 단체에 제품을 전달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총 9만 팩(5억원 상당)이 기부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청소년과 여성들에게 따뜻한 마음이 전해지길 바란다”며 “후원사 청담소녀 측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설리는 지난 10월 14일 경기도 성남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