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하명 논란 '김기현 첩보' 만든건, 백원우 당시 靑비서관"

중앙일보 2019.11.28 09:14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뉴스1]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 근거가 된 비위 첩보 문건을 백원우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만들었다는 사실을 검찰이 확인했다. 대통령 친인척 등 주변인 관리가 주 업무인 민정비서관이 선거를 앞둔 시점에 야당 출신 시장과 관련된 비위 첩보를 가져왔다는 것이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백 전 비서관은 현직이던 2017년 9~10월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김 전 시장과 관련한 비위 첩보 문건을 직접 건넸고 이 첩보는 경찰에 전달됐다. 박 비서관도 검찰에서 이같은 내용을 진술했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야당 후보인 김 전 시장은 낙선했고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친구였던 여당 송철호 후보가 당선됐다. 검찰은 이를 청와대의 '하명(下命) 수사'이자 선거 개입으로 보고 조만간 백 전 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백 전 비서관이 이 첩보를 어디서 입수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그는 지난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에서 조직본부 부본부장을 맡았던 현 정권 실세다. 검찰은 현 정권과 관련된 인물이 첩보를 건넸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백 전 비서관은 하명수사 의혹에 대해 "다른 사안과 마찬가지로 통상의 절차대로 했다"는 입장을 주변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민정수석실에는 하루에도 수십건의 제보와 첩보가 들어오는데 업무 시스템에 따라 이를 분류해 해당 기관에 전달했다는 것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는 비위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 절차에 따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고 말했다. 당시 울산경찰청장으로 이 사건을 지휘했던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은 "첩보 출처가 청와대인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