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실려간 뒤 밤샌 정미경·신보라 "오늘부터 동반단식"

중앙일보 2019.11.28 08:54
정미경(왼쪽)·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8일 오전 청와대 앞 황교안 대표 단식농성장에서 동조 단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미경(왼쪽)·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8일 오전 청와대 앞 황교안 대표 단식농성장에서 동조 단식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미경·신보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28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황교안 대표와 동반 단식에 들어갔다. 
 
두 최고위원은 전날인 27일 밤 황 대표가 병원으로 긴급 후송되자 황 대표가 머물던 몽골식 텐트에서 밤을 새웠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연합뉴스를 통해 "당 지도부로서 황 대표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신 최고위원과 함께 단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선거법개정안·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지도부의 단식을 '우리가 황교안이다'라는 뜻으로 받아들여 달라"며 "패스트트랙 법안의 부당함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최고위원도 "청와대 앞 농성장을 지켜내며 대표님의 뜻을 이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 아직 투쟁은 현재진행형"이라며 "다른 의원 중에 동조 단식 의지를 피력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중구난방식이 될까 봐 당 지도부로서 먼저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단식 농성을 시작한 황 대표는 8일째인 지난 27일 밤 11시 3분 의식을 잃고 신촌 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졌다. 황 대표는 병원 후송 약 1시간 25분 뒤인 12시 50분쯤 의식을 되찾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