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텍사스 화학공장서 연쇄 폭발사고…반경 6㎞ 주민 대피령

중앙일보 2019.11.28 08:27
미국 텍사스 화학공장 폭발사고.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화학공장 폭발사고.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남동부의 한 화학공장 단지에서 잇달아 큰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실종·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지만 인근 주민에게 강제대피령이 내려졌다.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 휴스턴 동쪽에 있는 제퍼슨카운티 포트네체스의 TPC화학공장에서 폭발이 일어났다. 
 
이 폭발은 50㎞떨어진 곳에서도 흔들림이 감지될 정도로 강력했다. 공장 근로자 3명이 다쳤고 인근 가옥의 유리창이 깨졌다. SNS에는 불기둥이 치솟은 모습을 찍은 영상이 잇달아 올라왔다.
 
한밤중 일어난 폭발에 인근 주민은 잠을 설쳤다. 한 주민은 "자고 있는데 집이 흔들렸다. 집 밖으로 나와 보니 오렌지색 구름이 밤하늘을 뒤덮고 있었다"고 말했다. 
 
제퍼슨 카운티 경찰은 실종자나 사망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 
 
미국 텍사스 화학공장 폭발사고. [신화통신=연합뉴스]

미국 텍사스 화학공장 폭발사고. [신화통신=연합뉴스]

첫 번째 폭발 이후 약 12시간 뒤 두 번째 폭발사고가 일어났다. 앞선 폭발보다는 강도가 약했지만 현지 경찰은 공장 인근 주민 안전을 위해 공장 반경 6.4㎞ 이내에 거주하는 주민에게 강제대피령을 내렸다. 강제대피령 대상은 약 6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발 사고로 화학 정제단지와 골프만 아서항을 연결하는 도로는 폐쇄됐다. 또 아서항에 정박한 유류 운반선 등 선박들을 안전 구역으로 대피시켰다. 
 
경찰은 폭발 원인으로 원유추출물인 부타딘을 지목하고 있다. 
 
이 공장은 연간 9억t의 부타딘 제품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타딘은 고무제품과 휘발유 첨가제 등을 만드는데 사용된다. 
 
TPC 단지의 부타딘 생산량은 북미 전체 시장의 12%를 점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