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금천·영등포·동작구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추진”

중앙일보 2019.11.28 06:00
지난 8월 29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영삼어린이집에서 실내공기질을 측정하고 있다. 영등포구청은 직접 방문해 가정집이나 어린이집 등에 찾아가 실내 공기질을 측정하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는 영등포구를 포함한 3개 구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했다. 박해리 기자

지난 8월 29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영삼어린이집에서 실내공기질을 측정하고 있다. 영등포구청은 직접 방문해 가정집이나 어린이집 등에 찾아가 실내 공기질을 측정하는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 서울시는 영등포구를 포함한 3개 구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했다. 박해리 기자

서울시가 금천구·영등포구·동작구를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해 저감시설 지원 확대를 추진한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미세먼지 안심 구역 주민 의견을 수렴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시는 상반기 25개 구를 대상으로 수요조사와 자문위원회 평가를 거쳐 최종 후보 3곳을 선정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이 지정할 수 있다. 지정 요건은 미세먼지(PM10)의 연평균농도가 ㎥당 50㎍, 초미세먼지(PM2.5)는 15㎍을 초과하는 지역이다. 선정된 지역의 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는 금천구 ㎥당 23㎍, 영등포구 28㎍, 동작구 22㎍이었다.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시설이 집중된 지역도 선정 기준에 포함했다. 어린이·영유아·노인·임산부·호흡기질환자·심장질환자 등 미세먼지 노출에 민감한 계층이나 옥외 근로자, 교통시설 관리자 등 미세먼지 노출 가능성이 높은 계층이 해당한다. 
 
이영미 서울시 대기정책팀장은 “최근 3년(2016~18년)의 평균 농도를 고려했다. 하지만 도시대기 측정소가 구별로 한 개씩 있기 때문에 농도만으로 변별력이 낮다”며 “취약계층이 많은지, 미세먼지 배출원이 많은 시설이 얼마나 밀집됐는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환기 시스템 설치, 스마트 에어샤워, 식물 벽 조성 등 주민 지원 사업을 우선 추진한다. 간이측정기 설치, 대기배출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 자동차 배출가스 및 공회전 집중 단속, 도로 살수차 운영 확대 등을 통해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집중관리 구역의 최종 확정은 12월 말에 이뤄진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국 최초로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정해 지원을 확대하는 것”이라며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선도적으로 운영해 서울형 모델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먼지알지 사이트 바로가기 ▶ https://mgrg.joins.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