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 가맹 3000호점 돌파

중앙일보 2019.11.28 00:03 4면 지면보기
이디야커피가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로 3000호점을 돌파했다.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가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로 3000호점을 돌파했다. [사진 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가 지난 20일 대전시 서구에 대전배재대점을 오픈하며 국내 커피전문점 최초로 가맹점 3000호점을 돌파했다. 이디야커피는 2001년 중앙대 1호점을 연 이후 18년 만에 3000호점을 열며 국민 커피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이디야커피는 최근 6년간 매년 300개 이상 매장을 꾸준히 오픈했으며 올해 연말까지 3038호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가맹점과 상생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이디야커피의 경영철학은 매장 개설, 프로모션 등 회사의 모든 정책에 기본 원칙으로 적용되고 있다.
 
이디야커피는 새로운 도약을 위해 400억원을 투입해 경기 평택시에 연면적 1만3064m²(약 4000평) 규모로 건립 중인 최신식 생산공장 ‘드림팩토리’가 내년 4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경기도 이천시에 약 1만8663m²(약 5000평) 규모의 물류센터를 확보하고 약 40억원의 시설투자를 통해 물류 선진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문창기 이디야커피 회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토종 브랜드로서 큰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끼며, 다시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제품과 서비스의 품질을 향상해 고객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