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더블드립으로 살린 아라비카의 맛·향

중앙일보 2019.11.28 00:02 3면 지면보기
칸타타는 더블드립 방식으로 원두커피의 깊은 맛·향을 살렸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칸타타는 더블드립 방식으로 원두커피의 깊은 맛·향을 살렸다. [사진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2007년 4월 프리미엄급 원두캔커피로 선보인 ‘칸타타’가 지난해 약 1960억원의 매출을 달성하며 국내 대표 캔커피 브랜드로 성장했다. 지난해 12월 기준 누적 매출은 약 1조2500억원이었다. 출시 12주년인 올해도 시장 점유율 약 40%대로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칸타타의 이런 인기는 커피 전문점 절반 수준의 가격에 아라비카 고급 원두로 만든 커피를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이 소비자의 니즈를 만족하게 한 덕분으로 분석된다. 특히 원두커피의 맛과 향을 결정하는 데 가장 중요한 원두 선정을 비롯해 배전(Roasting), 분쇄(Grinding), 추출(Extraction) 과정에서 기존 커피음료와 차별화를 이뤘다. 에티오피아 모카시다모, 콜롬비아 슈프리모, 브라질 산토스 등 세계 유명 산지의 고급 아라비카종 원두만을 사용한다.
 
칸타타를 대표하는 제품으로는 ▶더블드립식 커피인 프리미엄 라떼 ▶스위트 아메리카노 ▶카라멜 마키아토 ▶콜드브루 블랙 ▶콜드브루 라떼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 등이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