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gital Life] 소프트웨어 아카데미 운영, 경연대회 개최 … 미래차 시장 이끌 인재 양성

중앙일보 2019.11.28 00:02 Week& 2면 지면보기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6월부터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전사적인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경연대회’ 모습.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6월부터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전사적인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경연대회’ 모습.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전동화·커넥티비티 등 미래자동차 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미래 핵심 인재 확보에 힘쓰고 있다. 다양한 인재 육성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특히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소프트웨어 전문 인력 양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소프트웨어 중심 회사로의 변화를 선언하며 2025년까지 현재 1000여 명인 소프트웨어 설계 인력을 4000여 명으로 확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최근에는 연구원과 일반 사무직, 해외법인 소속 직원 등이 참여하는 전사적인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경연대회’를 열었다.
 
미래 자동차 시장은 소프트웨어 중심의 융복합 서비스로 빠르게 옮겨가고 있다. 오는 2030년에는 자동차 한 대에서 소프트웨어가 차지하는 비중이 현재 10%에서 30% 수준으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모비스는 그동안 축적한 하드웨어 설계·제조기술에 소프트웨어 역량을 융합해 미래차 분야에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산업간·기술간 융합을 통해 새롭게 재편되는 미래차 영역에서 순발력 있게 대응할 수 있는 인재를 원한다. 이를 위해 국내외의 전문가들과 전략적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2년부터 기술포럼을 운영하고 있다. 외부 기술 동향과 시장 트렌드를 파악하고 유연한 사고를 갖기 위해서다. 기술 포럼은 세 가지 방식으로 운영된다. 우선 전문가 초청 교육인 기술세미나가 있다. 주제는 첨단운전자지원기술(ADAS), 친환경 부품, 차량보안, 통신 등 현대모비스가 연구개발하고 있는 전 분야를 아우른다. 이를 통해 임직원들은 새로운 관점을 얻고 자동차 분야에 접목할 신기술 아이디어를 얻는다.
 
‘전문가 장기 자문’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약 6개월 동안 전문가와 소통하면서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자동차 산업 전반에 대한 이해를 통해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글로벌 자문 네트워크’도 활용한다. 전문가들과 전화통화·보고서·워크숍 등의 형태로 소통하며 미래 유망 기술에 대한 안목을 넓힌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