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한ㆍ아세안, 자유무역이 공동번영의 길 재확인"

중앙일보 2019.11.26 17:21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전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한·아세안은 자유무역이 공동번영의 길이라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26일 한ㆍ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폐막

[한-아세안] 한?아세안 공동 언론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아세안] 한?아세안 공동 언론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부산 벡스코 콘벤션홀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 벡스코에서 가진 한·아세안 공동언론발표에서 “우리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협정문 타결을 환영하고,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을 바탕으로 자유무역을 지켜나가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대표되는 보호무역주의 흐름을 경계하면서 자유무역질서 확립에 기여해 나가겠다는 뜻이다. 여기에는 한국에 대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려도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둘째 날인 이날 문 대통령은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세션 1, 2를 공동으로 주재한 뒤 정상회의 일정을 마무리하는 공동언론발표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오늘 회의에서 정상들은 ‘아시아의 협력’을 통해 평화와 번영의 동아시아 시대를 만들어가기로 했다”며 ▶사람 중심 공동체 ▶상생번영의 혁신 공동체 ▶평화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라는 3대 미래청사진에 합의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는 이날 합의를 바탕으로 ‘신남방정책 2.0’을 본격 추진해 아세안과의 관계를 주변 4강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1세션이 끝나고 채택된 한·아세안 공동비전 성명에는 “모든 형태의 보호무역주의에 반대한다는 우리의 의지를 재확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문 대통령은 “추울수록, 함께하는 친구의 온기가 더 고맙게 느껴진다”며 “추운 겨울에 나눈 ‘아시아의 지혜’는 아시아와 인류 모두를 따뜻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아세안] 한 자리에 모인 한-아세안 정상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한-아세안] 한 자리에 모인 한-아세안 정상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문 대통령,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공동언론발표에 앞서 부산 누리마루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증진’을 주제로 한 비공개 업무 오찬을 주재했다.  처음으로 한반도 문제만 논의하기 위한 별도 세션으로 개최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아세안은 특히 한국 정부의 비무장지대(DMZ)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지지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아세안 10개국이 모두 남·북·미와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데다 아세안 국가에서만 지난해와 올해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이 개최됐고, 아세안지역안보포럼(AFR)은 북한이 유일하게 참여하고 있는 다자안보협의체라고 설명했다.  
  
[한-아세안] 경우시스테크 부스 찾은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각국 정상들이 26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혁신성장 쇼케이스에서 통신기술 기반 산업안전 솔루션 업체 (주)경우시스테크 부스를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아세안] 경우시스테크 부스 찾은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아세안 각국 정상들이 26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 혁신성장 쇼케이스에서 통신기술 기반 산업안전 솔루션 업체 (주)경우시스테크 부스를 찾아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전날 부대 행사로 ‘CEO 서밋’에 참석해 한·아세안 기업인들을 만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도 벡스코에서 열린 ‘스타트업 서밋 및 혁신성장 쇼케이스’에 참석해 각국의 혁신 창업가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에 이어 이날 오후에도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등 아세안 정상과 양자 회담 일정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저녁 부산 한·아세안 문화원에서 베트남·태국·미얀마·라오스 등 메콩강 유역 국가 정상 내외를 초청해 환영만찬을 주최했다. 다음날 열리는 제1회 한·메콩 정상회의는 올해 처음 장관급에서 정상급 회의로 격상돼 개최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27일 ‘한강·메콩강 선언’ 채택과 함께 공동언론발표를 가진 뒤 오후에 청와대로 복귀해 당일 한·베트남 정상회의, 28일 한·말레이시아 정상회담 일정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부산=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