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포 쏴라” 대놓고 9·19합의 깼다

중앙일보 2019.11.26 00:05 종합 1면 지면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북이 서해 완충지역에서 포사격 훈련을 중지하기로 한 지난해 ‘9·19 군사합의’를 대놓고 위반했다.
 

최전방 창린도 해안포 연습 지시
국방부 “서해 완충구역서 포 사격”
“9·19 군사합의 위반” 규정했지만
도발 알고도 북 발표까지 은폐 의혹

북한 조선중앙통신 등은 25일 “(김 위원장이) 서부전선 창린도 방어대를 시찰했다”며 “(김 위원장이) 해안포중대 2포에 목표를 정해 주시며 한번 사격을 해보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해안포중대 군인들은 훈련하고 연마해 온 포사격술을 남김없이 보여드렸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 지시로 실제 포 사격이 이뤄졌다는 얘기다. 매체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싸움 준비와 전투력 강화가 곧 최대의 애국”이라며 “포병부대, 구분대들에서는 명포수운동의 불길을 지펴올려야 한다. 임의의 단위가 임의 시각에도 전투임무 수행에 동원될 수 있게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의 행보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으로 한국 해병대가 대응 포격한, 연평도 포격전 9주기(지난 23일)를 즈음해 이뤄졌다.
 
백령도 남동쪽에 위치한 창린도는 남측 대청도에서 동쪽으로 약 35㎞, 서해 북방한계선에서 10여㎞가량 떨어진 북한의 최전방이다. 9·19 군사합의의 포사격 금지구역에 포함된다.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 당시 군 당국 간 남북 군사합의를 체결하면서 육상 군사분계선(MDL)의 남북 일대와 서해의 135㎞ 구간에서 완충구역을 설정했다. 서해 완충구역은 남측 덕적도 이북에서 북측 남포 인근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이다. 남북은 이곳에서 포사격과 해상 기동훈련을 전면 중지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 매체에서 밝힌 서해 완충구역 일대의 해안포 사격훈련 사항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지난해 9월 남북 군사당국이 합의하고 그간 충실히 이행해 온 9·19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한 접경 지역 일대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는 모든 군사적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9·19 군사합의를 철저히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군은 9·19 군사합의에 따라 백령도, 연평도 등 서북 도서의 해안포와 함포 포신에 덮개를 설치하고 포문을 폐쇄했다. 또 서북 도서에 배치된 K-9 자주포, 천무 다연장 로켓, 스파이크 미사일 등을 배에 실어 육지 훈련장으로 옮긴 뒤 포격 훈련을 하고, 이를 다시 배에 실어 서북 도서로 갖고 오고 있다. 그런데 포신을 막아놓아야 하는 곳을 김 위원장이 찾아 실사격 훈련을 지시한 것이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전문연구위원은 “(북한이 공개한 사진의) 타이어 굵기로 봐 76.2㎜ 해안포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 연평도 도발 9주기 날 해안포 사격한 듯”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남도 창린도 방어부대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창린도는 백령도 인근 옹진반도 남쪽 섬으로, 지난 9·19 남북군사합의에 포함된 포 사격 금지 구역이다. 김 위원장이 해안포로 추정되는 장비 앞에서 창린도 부대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남도 창린도 방어부대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창린도는 백령도 인근 옹진반도 남쪽 섬으로, 지난 9·19 남북군사합의에 포함된 포 사격 금지 구역이다. 김 위원장이 해안포로 추정되는 장비 앞에서 창린도 부대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해안포는 북방한계선(NLL)을 겨냥하고 있는데, 실제 쏜 방향은 공개되지 않았다.
 
합의서 서명 현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서 있던 김 위원장이 직접 사격을 지시한 건 합의서를 무시하는 조치이자 향후 남북간 군사 긴장 고조의 예고편이라는 분석이다. 북한은 미국이 비핵화 협상 기조를 고수하면 ‘새로운 길’로 갈 것이라고 위협했는데, ‘새로운 길’엔 한국을 볼모로 군사적 긴장 수위를 올린 뒤 미국을 압박하는 북한의 전통적 수법이 담겼다는 관측이다. 진희관 인제대 통일학부 교수는 “최근 담화 소나기를 퍼부은 북한이 ‘행동’으로 옮기는 징후를 보인다”며 “군사행동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다.
 
‘9·19 군사합의’서해 완충구역 및 창린도 위치.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9·19 군사합의’서해 완충구역 및 창린도 위치.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국방부는 이날 김 위원장의 포 사격 지시가 언제였는지는 답변하지 않았다. 북한이 발사체 도발 때마다 신속하게 ‘1보’를 내놓았던 기존 행보와 다르다. 단, 군 내부적으론 김 위원장의 창린도 포 사격훈련 참관 시점을 지난 23일로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23일은 2010년 11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9주년이다. 의도적으로 이날을 골라 무력시위를 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소식통은 “24일엔 비가 내렸는데, 공개 사진엔 땅이 비에 젖은 흔적이 없다”며 “기상 상황을 보면 (훈련이 진행된 날은) 23일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또 북한은 대개 김 위원장의 동향을 하루 지나 보도하지만, 이번처럼 섬 방문의 경우 보안상 이틀 뒤인 25일 공개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 때문에 군 당국이 북한의 포 사격을 알고도 북한 발표 때까지 함구해 ‘은폐 의혹’ ‘뒷북 발표’ 논란을 자초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전직 군 정보 당국자는 “탈북자 강제송환(7일), 김 위원장 초청 친서 비공개(5일) 등 북한 관련 사안에 정부가 불투명하다는 의혹이 있는 만큼 북한의 합의 위반 사실을 파악한 즉시 이를 공개하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정용수·이근평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