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황, 日아베 만나 "국가간 분쟁, 대화만이 해결 가능"

중앙일보 2019.11.25 23:00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다.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25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났다. [EPA=연합뉴스]

프란치스코 로마 가톨릭 교황이 25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민족 간, 국가 간 분쟁은 가장 심각한 경우라도 대화를 통해서만 유효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교황은 도쿄돔에서 5만명가량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미사를 마친 뒤 일본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아베 총리와 핵무기 폐기,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사형제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의견을 나눴다.
 
교황은 전날 방문한 원자폭탄 피폭지인 나가사키·히로시마와 관련, 원폭에 의한 파괴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을 언급하며, 핵 문제를 한 국가가 아닌 다자 차원에서 다뤄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은 또 "각 나라와 각 민족의 문명은 경제력이 아니라 곤궁한 사람에게 얼마만큼 배려하는지, 그리고 출산율이 높은지와 생명을 키울 능력이 있는지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이를 두고 교황이 세계 경제 격차의 확대와 일본 등에서 심화하는 저출산·고령화 문제를 지적한 것이라 봤다.
 
교황은 이어 "지구는 우리가 젊은 세대로부터 빼앗는 소유물이 아니라 다음 세대에 넘겨줘야 할 귀중한 유산으로 봐야 한다"며 환경문제 해결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교황은 일본 자연의 아름다움을 언급하며 '벚꽃의 덧없음'을 지구에 비유해 "취약함을 떠오르게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교황과의 만남에서 "일본은 유일한 전쟁 피폭국으로 핵무기 없는 세계의 실현을 위해 국제사회를 주도하는 사명을 안고 있다"며 "일본과 바티칸은 평화, 핵 없는 세계의 실현, 빈곤 퇴치 등을 중시하는 파트너"라고 말했다. 이에 교황은 내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언급하며 "인류 전체의 행복을 구하고 연대 정신을 기르는 원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답했다.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교황청과 일본 정부 간의 협력 확대에 의욕을 보이며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협력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둘의 만남은 2014년 6월 아베 총리의 교황청 방문 당시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