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구하라 신변비관 손글씨 메모 발견…부검 안한다"

중앙일보 2019.11.25 21:37
 25일 가수 고 구하라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뉴스1]

25일 가수 고 구하라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놓여져 있다. [뉴스1]

24일 숨진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고(故) 구하라(28) 씨에 대해 경찰이 부검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유가족의 진술과 현장 상황 등을 종합할 때 범죄 혐의점이 없어 부검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경찰이 확인한 현장 감식 결과와 폐쇄회로(CC)TV 등에 따르면, 구씨는 전날 0시 35분 귀가했고 이후 구씨 집을 다녀간 사람은 없었다고 한다. 현장에서는 구씨가 자필로 쓴 짧은 길이의 메모가 거실 탁자 위에서 발견됐다. 메모에는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경찰은 구씨의 사망에 범죄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했다.
 
구씨의 장례는 유족·친지·지인들이 자리를 지키는 가운데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비공개로 진행되고 있다. 구씨 측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를 조용히 치르기를 원해 팬과 언론 관계자를 위한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조문 장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호실이다. 빈소에 조문이 시작되기 전 부터 늦은 시간까지 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구씨는 전날 오후 6시쯤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구씨와 오랫동안 친분을 쌓아 온 가사도우미가 구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집을 찾았다가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