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SOK 보좌진 '부당채용' 의혹…7번째 검찰 고발 당해

중앙일보 2019.11.25 16:45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자녀 부정 입학 의혹과 스페셜올림픽코리아(SOK) 사유화 의혹을 고발해온 시민단체가 나 원내대표를 검찰에 재차 고발했다. 지난 9월 16일 첫 고발 이후 7번째다.  
 
민생경제연구소와 국제법률전문가협회 등 시민단체는 25일 나 원내대표가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을 앞두고 자신의 보좌관 출신 2명을 조직위원회 직원으로 부당하게 채용하고, 국가 예산도 횡령한 의혹이 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시민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 원내대표가 스페셜올림픽 조직위원장을 맡고 있던 당시 자신을 수행하고 의전을 담당할 비서 2명을 뽑는 과정에서 정당한 절차 없이 자신의 보좌진 2명을 그대로 채용했다”고 주장했다.  
 
시민단체는 채용 과정이 비공개 방식으로 진행되고 면접도 없이 서류 전형만으로 채용이 결정된 것에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응시 자격 기준 역시 나 원내대표의 보좌진을 위해 맞춤형 채용으로 정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2013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이 끝난 후 남은 돈이 국고로 환수되지 않고 나 원내대표가 회장으로 있던 스페셜올림픽코리아에 돌아갔다”며 예산 유용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시민단체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는 나 원내대표가 사실상 사유화한 단체라며 국민의 세금이 민간단체 건물 매입에 쓰였다고 고발장에 적었다.
 
이들 단체는 지난 9월 16일 나 원내대표를 자녀 입시 특혜 의혹으로 검찰에 고발한 것을 시작으로 약 두 달 동안 모두 7차례에 걸쳐 나 원내대표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검찰은 첫 고발 이후 54일 만에 나 원내대표 자녀들을 둘러싼 특혜 의혹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지난 8일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을 불러 첫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시민단체는 "1차 고발인 조사 당시 많은 자료를 검찰에 제출했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끈질기게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딸 문제 본질을 흐리려는 물타기에 불과하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