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한·아세안 스타트업 연대하자”…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개막

중앙일보 2019.11.25 16:1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부대행사로 열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에 참석해 간편하게 새기고 지울 수 있는 인스턴트 타투를 체험하고 있다. [뉴스1]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부대행사로 열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에 참석해 간편하게 새기고 지울 수 있는 인스턴트 타투를 체험하고 있다. [뉴스1]

“(타투) 어떻게 지우나요?”

“테이프를 살짝 붙였다 떼거나, 클렌징 제품으로 불려서 제거하면 됩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손목에 ‘컴업’이라고 쓰인 타투가 새겨졌다. 스타트업 시티스푸너스가 개발한 지워지는 문신 ‘인스턴트타투’다. 시티스푸너스는 이번주 열리는 스타트업 행사 ‘컴업 2019’에 참여한 스타트업 중 하나로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전시회장에 부스를 마련했다.
 

‘컴업’ 타투한 박영선 장관,
“한국이 주도하는 스타트업 기구
싱가포르 반대에 내년 다시 논의“

 중기부는 25~26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2019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아세안 스타트업·유니콘·투자자·정부 관계자 등 3000여명이 참석해 각국의 스타트업 생태계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5일 개막 환영사에서 “세계적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0억 달러 이상의 비상장 스타트업)의 성장은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한국과 아세안 국가의 연결과 연대를 통해 서로 협력할 수 있는 스타트업 생태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컴업 행사를 핀란드의 슬러시(Slush)나 미국의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와 같은 세계적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켜 매년 한국에서 개최할 것”이라며 “중기부는 한·아세안 정상회의를 계기로 회담을 계기로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구축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개막식에는 ‘진짜’ 박 장관보다 ‘가짜’ 박 장관이 먼저 무대에 올라 400여명 관객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인공지능 스타트업 머니브레인이 박 장관이 나온 동영상 등의 빅데이터를 수집해 딥러닝 기술로 합성한 박 장관의 영상으로 자율주행 자동차·AI(인공지능) 바리스타·AI 스피커 등의 기술과 스마트 상점·스마트 공장 등의 사례를 소개했다. ‘진짜’ 박 장관은 “깜짝 놀랐다”며 “AI·딥러닝 기술이 얼마나 발전했는지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장에서 만난 태국 골프 예약 플랫폼스타트업 ‘골프디그(Golfdigg)’의 티라 시리차로엔 대표는 “태국에서 골프 코스를 예약하려고 가입한 한국인 회원이 7000여명이나 된다”며 “태국인을 제외하고 가장 많다”고 전했다. 그는 “한국은 동남아시아만큼이나 중요한 시장”이라며 “벌써 여러 벤처투자자(VC)를 만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한 관계자는 “아직 아세안 국가 출신 참가자보다 한국인 참가자가 많은 것은 앞으로 개선해야 할 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 K-뷰티관의 아모레퍼시픽 전시장에서 태국의 쑤빗 메씬시 고등교육과학혁신연구부 장관과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임성빈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 K-뷰티관의 아모레퍼시픽 전시장에서 태국의 쑤빗 메씬시 고등교육과학혁신연구부 장관과 제품을 체험하고 있다. 임성빈 기자

 ‘스타트업 공동체’를 위해 한 곳에 모였지만, 한·아세안 국가는 이미 스타트업 생태계의 주도권을 쥐기 위한 싸움에 한창이다. 앞서 24일 박 장관은 행사 개막 전날 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1~3차 산업혁명 때 두각을 드러내지 못한 아세안 국가들이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신기술을 접목한 유니콘 기업을 만들고 싶어한다”며 “회의에 앞서 한·아세안만의 스타트업 기구를 만들고 한국이 이를 주도하는 의장국이 되는 것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세안 10개국 가운데 6개국은 찬성했지만, 일부국가에서 더 많은 논의가 필요하다는 식의 유보적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한·아세안은 올해 행사까지는 스타트업 연대의 형식으로 협력하고 내년 말레이시아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서 기구 설립을 다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말레이시아 드론 업체 에어로다인의 카마룰 무함마드 대표가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무대에서 강연하고 있다. 임성빈 기자

말레이시아 드론 업체 에어로다인의 카마룰 무함마드 대표가 25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 무대에서 강연하고 있다. 임성빈 기자

 스타트업 엑스포에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컨퍼런스, 스타트업 IR피칭, 스타트업 서밋 등 다양한 교류·협력 행사가 열렸다. 특히 스타트업 컨퍼런스에는 쿠팡을 비롯해 한·아세안에 기반을 둔 유니콘 기업과 세계적 스타트업 관계자가 연사로 출연해 자신들의 성공담과 글로벌 진출 전략 등을 참가자와 공유했다. 26일에는 온라인 게임 ‘배틀그라운드’로 유명한 크래프톤의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 인도네시아의 예비 유니콘 기업 큐레이브드의 김성훈 대표 등이 연사로 참여한다.
 
부산=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