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여야, 29일 본회의 개최 합의…"비쟁점 법안 처리"

중앙일보 2019.11.25 12:28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5일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왼쪽부터)가 25일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25일 회동하고 민생법안 처리를 위해 오는 29일 국회 본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정례회동에서 이 같은 정기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한민수 국회대변인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29일 오후 2시 국회 본회의를 열어 비쟁점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며 “논의가 더 돼야 하지만, 국회법 개정안과 데이터 3법도 처리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에 따르면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는 27일 또는 28일 중 하루 개최하기로 했다. 운영위 개최를 위해 여야 3당 원내대표는 26일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열기로 했다.
 
한 대변인은 “3당 원내대표는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를 21대부터 상설화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