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부에 발진·각질' 건선 환자 매년 16만명…겨울이 두렵다

중앙일보 2019.11.25 12:00
건선 환자. [연합뉴스]

건선 환자. [연합뉴스]

요즘처럼 춥고 건조한 날씨에는 팔꿈치와 무릎, 두피 등이 붉은 발진이나 하얀 각질로 덮이는 사람이 꽤 있다. 피부 곳곳에서 나타날 수 있지만 미관상 다른 이에게 드러내길 꺼릴 때가 많다. 이처럼 자극을 많이 받는 부위에서 발진과 각질이 나타나며 악화ㆍ호전이 반복되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을 '건선'이라고 한다. 이러한 건선 환자가 매년 16만명 이상 꾸준히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완치 어려운 건선, 남성 환자가 여성의 1.5배
60대 이상 노년층에 증가 집중, '가족력' 많아
평소 보습 챙기고 술·담배 자제해야 예방 가능

25일 건강보험공단이 공개한 2014~2018년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건선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16만3531명이었다. 최근 5년간 계속 16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남성 환자가 지난해 기준 9만7134명으로 여성(6만6397명)의 1.5배 수준이었다. 조남준 건보 일산병원 피부과 교수는 "한국 등 동양권에선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많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남녀 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에서 유독 남성 환자가 많은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건선 환자는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집중적으로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이 가장 높은 연령대는 80대 이상(8.8%)이었고 60대(3.9%), 70대(1.7%)가 뒤를 이었다. 반면 9세 이하(-11.1%), 10대(-6.7%), 30대(-2.1%) 등 젊은 연령층에선 환자가 줄었다. 조남준 교수는 "국내에서 건선이 처음 생기는 평균 연령은 남성 35.7세, 여성 36.3세다. 완치가 어렵기 때문에 나이가 들수록 환자가 늘어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상 피부와 건선 피부 비교. [자료 대한건선학회]

정상 피부와 건선 피부 비교. [자료 대한건선학회]

건선이 처음 발병하면 피부에 붉은 발진이 생긴 뒤 하얀 각질 세포가 덮이는 식이다. 발진 크기가 커지면서 동전이나 손바닥 크기까지 발전하기도 한다. 면역 이상에 따른 질병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는다. 하지만 겉으로 잘 보이는 상처 부위와 사회적 편견 때문에 환자들은 심적 압박감을 많이 받곤 한다. 이를 피하는 첫 번째 걸음은 '가족력'이다. 국내 건선 환자 10명 중 4명은 가족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족 중 환자가 있으면 특히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건조한 겨울에는 평상시 피부 보습을 잘 챙겨서 수분 공급을 꾸준히 해주는 게 좋다. 또한 과도한 스트레스가 피부에도 영향을 미친다. 건선 환자 30~70%는 스트레스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만큼 평소 스트레스 관리를 해주는 게 좋다. 피부 건강을 해치는 술과 담배도 자제해야 한다.
 
치료는 주로 먹는 약이나 바르는 약, 자외선 요법 등으로 진행한다. 다만 확인되지 않은 민간요법을 시도하면 오히려 증상이 악화할 수 있다. 반드시 치료를 위해선 전문의 상담을 받아야 하고 환자 본인의 의지가 있어야 한다. 완치는 어렵지만, 꾸준히 관리하면 증상을 완화하고 재발도 늦출 수 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