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靑, '지소미아 압박'으로 뭘 얻었는지 공개하라"

중앙일보 2019.11.25 10:12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조건부 연기'를 놓고 양국 정부가 공방을 벌이는 데 대해 "유치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하면서 "청와대는 지소미아 파기 압박으로 뭘 얻어냈는지 설명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25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 설치된 황교안 대표의 단식농성장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판정승", "완승", "트라이 미(Try Me)", "사과해라", "사과받았다", "사과한 적 없다"는 한일 당국자들의 발언을 나열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더 이상 너저분하게 늘어놓을 필요 없다"며 "막판 지소미아 파기 철회 결정이 진정한 외교적 성과라면 그 정확한 손익계산서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지소미아) 종료 조건부 연기 결정이 지난 지소미아 소란의 면죄부가 될 수는 없다"면서 "한미동맹을 깊은 불신의 늪으로 밀어 넣었고 한미일 공조를 와해 수준까지 끌고 갔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청와대가 지소미아 파기 연장으로 급선회한 배경에 대해선 "미국이 총공세에 나서자 결국 이 정권은 압박을 못 이긴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