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석까지 노리는 佛루이비통, 美티파니 19조원에 인수 임박

중앙일보 2019.11.25 09:37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 [EPA=연합뉴스]

베르나르 아르노 LVMH 회장. [EPA=연합뉴스]

프랑스 명품브랜드 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가 미국 보석업체 티파니(Tiffany & Co.) 인수 절차를 24일(현지시간) 마무리지을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양사 관계자는 일요일인 이날 계약을 마무리 짓기 위한 협의에 들어갔다. 공식 발표는 25일로 예상한다.
 
블룸버그는 인수합병에 정통한 관계자를 인용해 LVMH가 티파니를 160억달러(약 18조8000억원) 이상에 인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티파니 주식을 주당 135달러(약 16만원)로 잡은 것으로, LVMH가 당초 제시했던 주당 120 달러(약 14만원)보다 12.5% 높은 금액이다.
 
앞서 티파니는 LVMH가 제시한 인수가격이 회사 가치를 현저하게 저평가한 것이라며 인수 제안을 거절했다.
 
티파니.

티파니.

티파니는 1837년 찰스 루이스 티파니가 뉴욕에서 시작해 세계적인 고급 보석 브랜드로 성장했다. 현재 전 세계 300여 개 매장, 1만 4000명을 고용하고 있다. 
 
최근엔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 속에서 중국이 미국산 제품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 탓에 타격을 입었다. 또 미국의 외국인 관광 침체, 젊은 소비자층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한다는 지적이 이어지며 국내 소비도 줄었다.  
 
LVMH는 루이비통을 비롯해 펜디, 크리스티앙 디올, 지방시, 불가리 등의 고급 패션·명품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다. 다만 보석·손목시계 브랜드 카르티에를 가진 경쟁사 리치몬트 그룹과 비교할 때 보석 시장에서 입지가 약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