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단법인 홍합밸리, 내달 6일 사회적 임팩트 창출 위한 최종 데모데이

중앙일보 2019.11.25 09:00
사진제공 - 재단법인 홍합밸리.

사진제공 - 재단법인 홍합밸리.

생명보험사회공헌위원회, 교보생명 그리고 재단법인 홍합밸리(이하 홍합밸리)가 진행하는 ‘2019 세상에 임팩트를 더하자, 업(UP)’(이하 임팩트업) 프로젝트가 ICT 기반 아동 및 청소년의 교육을 지원하는 임팩트 창출 기업 최종 데모데이의 자리를 12월 6일 마련했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올해 상반기에 5개의 스타트업을 선발해 기업가정신, 임팩트 창출방안 등 교육을 제공했을 뿐 아니라 기업IR, 지적재산권, 마케팅, 기업법무, 투자 등 전문가 멘토를 활용한 멘토링과 선배기업과의 네트워킹 등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지원해왔다.
 
이번 임팩트업 프로젝트의 마지막 관문인 ‘임팩트업 데모데이’에 참여한 최종 스타트업 3개사는 미래세대에게 디지털 융복함 창의체험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유쾌한’,  3D프린터 및 두들러, AR 기반 체험학습을 제공하는 ‘체험왕’, 아동양육시설 보호 및 보호종료 청소년들 대상으로 디자인을 교육하는 ‘소이프스튜디오’ 등이다.
 
작년부터 이어진 이 프로젝트를 통해 선발된 기업들은 미래세대를 포함한 다양한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임팩트업 1기 중 10대 청소년을 위한 학습음악을 무료로 제공하여 학생들의 교육을 지원하고 있는 ‘라잇업’이 운영중인 열공뮤직의 구독자가 1만 명을 넘어섰다.  
 
또한 경력단절여성을 베이비시터로 채용하여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휴브리즈’는 돌봄 플랫폼을 통해 경력단절여성 1,800명을 지원하고 있다. 이에 더해 임팩트업 2기 ‘유쾌한’, 체험왕’, ‘소이프스튜디오’는 상반기에 아동양육시설 보호 청소년을 포함한 약 2,400명의 미래세대를 대상으로 임팩트를 창출했다.
 
이번 사업을 지원하고 있는 교보생명 교보다솜이지원센터 차경식 센터장은 “ 우리의 미래인 아동 및 청소년들을 포함한 다양한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더 많은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임팩트투자 분야 액셀러레이터 인증(등록번호 2019-71호)을 받은 재단법인 홍합밸리의 고경환 이사장은 “임팩트업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사회적 임팩트를 창출하는 기업의 필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다’고 밝히며 “ICT 기반 사회적 임팩트 창출기업이 파급력을 최대화 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