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귀포서 승선원 14명 탄 어선 침몰…해경 "인명 구조 중"

중앙일보 2019.11.25 08:01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 서귀포시 해상에서 승선원 14명이 탄 어선이 침수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해경이 구조에 나섰다.    
 
25일 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5분쯤 제주 서귀포시 마라도 남서쪽 87㎞ 해상에서 통영 선적 근해 문어단지 어선 창진호(24t)가 침수 중이라는 신고가 해경에 들어왔다. 
 
해경은 사고 해역 주변에서 구명벌을 발견해 구조에 나섰다. 이 어선은 전복돼 침몰한 것으로 추정된다. 승선원은 총 14명이며 이 중 6명은 인도네시아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해역에는 북서풍이 초속 19m로 강하게 불고 파도가 4m 높이로 매우 높게 이는 등 기상 상황이 나쁘다고 해경은 전했다.
 
해경 관계자는 "3000t급 경비함정이 현장에 도착했으며 5000t급 함정 등 추가 가용 세력도 현장으로 보내 대응 중"이라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