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럴 리조트, G7개최 최적의 장소인데”…트럼프의 ‘뒤끝’

중앙일보 2019.11.25 06:10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본인 소유 플로리다 마이애미 인근 도럴 골프 리조트에서 내년 6월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개최하지 못한 데 대한 아쉬움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24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도럴 리조트가 미 골프 전문매체골프닷컴이 선정하는 ‘금주의 리조트’로 선정됐다는 트럼프 골프장의 트윗을 리트윗하며 “우리가 이곳에서 G7을 열지 못하게 돼 애석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전체 비용을 부담할 것을 제의했었다. 미국을 위해 3500만 달러(약 412억3000만원)를 절감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최적의 장소”라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매우 어리석은 사람들은 내가 이득을 볼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잘못됐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장소로 “캠프 데이비드를 검토하고 있다. 곧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캠프 데이비드는 메릴랜드주에 있는 대통령 별장이다.
 
[사진 트럼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사진 트럼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앞서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은 지난달 17일 2020년 6월 10∼12일 열리는 G7 정상회의 장소로 트럼프 대통령 소유의 도럴 골프 리조트를 선정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대통령의 개인 소유지에서 국제행사를 유치, 사익을 추구하려는 게 아니냐는 거센 후폭풍이 일었고 트럼트 대통령은 발표 이틀 만인 지난달 18일 트위터를 통해 “미디어와 민주당의 광적이고 비이성적인 적개심 때문에 더는 트럼프 내셔널 도럴을 2020년 G7 개최지로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계획을 철회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즉각 캠프 데이비드 가능성을 포함해 다른 장소를 찾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