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빈행사 중 청와대 앞 집회 소음…靑 “민망하고 황당”

중앙일보 2019.11.25 05:39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함께 공식환영행사가 열리는 청와대 대정원으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전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함께 공식환영행사가 열리는 청와대 대정원으로 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24일 열린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의 공식환영식 중 청와대 인근에서 음악을 크게 틀면서 집회를 진행한 단체에 유감을 표시하고 자제를 당부했다. 브루나이 국왕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참석차 국빈방문했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 등 靑 인근 농성 중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서 기자들과 만나 “행사(정상회담) 기간 중 시위대의 엄청난 방해가 정부로서는 아주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정 실장은 “경호처와 외교부에서 종로경찰서에 공문을 보냈고, 종로경찰서에서 시위대에 몇 번 협조를 드렸는데도 불구하고 이런 상황이 발생해 매우 걱정된다”며 “10~20분 만이라도 자제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애국가와 브루나이 국가가 연주되는 동안 (시위대가 음악을 튼 것이) 내가 볼 때는 의도적인 것으로 보였다”며 “큰 음악을 틀고 소음을 내면서 오히려 애국가가 더 작게 들리는 상황이 연출됐다. 아주 민망하고 황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식있는 시민들이라면 과연 이런 것이 적절한 행동인지 한 번 되물어 보기 바란다”며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행사 이후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정상이 서울로 오게 돼 있는데 그동안에는 시민들이 협조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식 개막을 하루 앞둔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대정원에서는 한·브루나이 정상회담에 앞서 볼키아 국왕의 공식환영식이 진행됐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양국 국가가 연주될 때부터 문 대통령과 볼키아 국왕이 사열하는 동안 청와대 앞에서 집회 중인 시위대의 음악 소리와 마이크를 이용한 말소리 등이 청와대 대정원까지 울렸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 등은 지난달 3일부터 두 달 가까이 철야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대통령 경호처와 외교부는 경찰에 행사 관련 공문을 보냈고, 경찰은 오전 일찍부터 집회 현장에 나가 시위대에 국빈 방한 행사가 있다면서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나 시위는 일시중단이나 고성 자제 등 없이 계속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