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KTX 갑질퇴치 김부겸 "욱하는 성격 이해찬에 배운 것" …‘의사소통TV’ 제작 현장에 가다

중앙일보 2019.11.25 05:01
 
김부겸 민주당 의원(왼쪽)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20일 서울 서교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를 녹화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김부겸 민주당 의원(왼쪽)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20일 서울 서교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유튜브 채널 '의사소통TV'를 녹화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형님이 ‘야 임마, 이 자식아’ 하다가 존댓말 쓰니까 아주 불편해.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나도 ‘원장님’ 하기 간지러워. 그래도 이게 다 유튜브 방송이다 보니까.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독채 주택을 개조해 만든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스튜디오. 지난 20일 오후 이 곳에서 유튜브 방송 ‘의사소통TV’ 촬영이 한창이었다. 의사소통TV는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지난 11일 첫 선을 보인 정치 예능이다.
 
이날 김 의원은 의사소통TV의 ‘여권 잠룡’ 릴레이 방송 세 번째 주자로 나왔다. 양 원장은 “부겸이 형이 나와 비슷한 기질이 있어 녹화가 재밌을 것”이라고 현장을 소개했다. “짝!” 내과 전문의인 김현지(33)씨가 흰 가운을 입고 나와 머리 위 손뼉을 치자 캐논(EOS 5D) 카메라 5대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김씨는 정치 이슈를 질병의 치료·처방에 빗대 풀어가는 진행자 역할이다.
 
내과 전문의인 김현지 씨(왼쪽)는 윤일규 민주당 의원실에서 비서관으로 일하다 의사소통TV 진행자로 발탁됐다. 공동 진행자인 주웅 산부인과 전문의(이대서울병원 교수)는 학회 참석으로 이날 불참했다. 강정현 기자

내과 전문의인 김현지 씨(왼쪽)는 윤일규 민주당 의원실에서 비서관으로 일하다 의사소통TV 진행자로 발탁됐다. 공동 진행자인 주웅 산부인과 전문의(이대서울병원 교수)는 학회 참석으로 이날 불참했다. 강정현 기자

 

지방간·전신 타박상…"처절" "죽기살기"

“알콜 과다 흡입증으로 지방간이 좀 있을 거고요. 지역구(대구)에서 매를 많이 맞아 전신에 멍이 많이 들었습니다.” 김 의원이 증세를 호소하자 자연스레 내년 총선을 앞둔 대구·경북(TK) 지역 민심이 화제가 됐다.
 
‘VIP 전담 사무장’으로 출연한 양 원장은 “우리 당의 전통적 험지인 동부벨트, 그 중에서도 TK를 계속 지키고 도전하는 아름다운 노력을 한다”고 김 의원을 추켜세웠다. 그러자 김 의원 답이 이랬다. “원장님 표현이 아름다운데, 아름답지 않습니다. 처절합니다. 별로 지원도 안해주실 모양인데….”
 
김 의원은 “농구에 ‘올 코트 프레싱(All court pressing)’이란 말이 있듯 내년 총선은 ‘죽기살기’로 해야 된다”고 말했다. “양극화에서 오는 국민들의 분노와 불안은 집권당인 우리 책임”이라며 “신자유주의나 다른 정권 책임이라고 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책임감만큼 자신감이 커졌단 사실도 고백했다. “예전엔 면전에서 명함을 찢는 유권자에게 ‘그 정도 하시라’ 웃고 넘어갔다. 그런데 이젠 너무한다 싶어 ‘제가 부모 죽인 원수입니까’하고 물어본다”고 말하면서다.
 

양정철-김부겸 ‘찰떡 호흡’ 과시

두 사람은 시종일관 옥신각신했다. 김 의원이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 KTX 내 ‘갑질 승객’에 맞선 사연이 소개되자 양 원장은 “형님이 욱하는 성격이 있다”고 말을 흘렸다. 김 의원은 “이해찬 대표님한테 배운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양 원장이 “(TK 총선에서) 지난 지방선거 때보다 훨씬 더 좋은 성적을 이끌 것”이라고 하자 김 의원은 “지금 실세가 겁주는 거냐”고 농담했다. ‘문재인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 원장이 이번 총선의 인재 영입과 정책 공약 개발과 관련해 주요 역할을 맡고 있다고 알려진 상황을 에둘러 꼬집으면서다.
 
1시간 30분가량 진행된 촬영 말미에는 큰 웃음이 터졌다. 김 의원의 “우리 양 원장” 발언이 계기였다.
▶양 원장=사석에서는 부겸이 형께 하소연을 많이 합니다. 형님도 편하게 야단도 치고 조언도 해주시고.
▶김 의원=민심을 듣기 위해선 정당이 살아있어야 합니다. 우리 양 원장께서도 뭐 좀 ‘설친다’는 비판을 받았지만…그래도 밥값 하셨나요.
▶양 원장=지금도 매일 두들겨 맞고 있습니다.
▶김 의원=그러니까 이런 얘기는 필요하죠. 너무 설치지는 마세요~.
 
양정철 원장(왼쪽)은 촬영 중 김부겸 의원에게 "너무 진지하다"고 수 차례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럼 좀 재밌는 걸 찾아보라"고 응수했다. 강정현 기자

양정철 원장(왼쪽)은 촬영 중 김부겸 의원에게 "너무 진지하다"고 수 차례 지적했다. 김 의원은 "그럼 좀 재밌는 걸 찾아보라"고 응수했다. 강정현 기자

 

2030 겨냥…홍대 느낌 '정치 예능'

의사소통TV 형식과 내용은 양 원장이 직접 기획했다고 한다. 그는 “(지난 5월) 연구원장 올 때부터 하고 싶었던 일”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21일 방영)와 김영춘 의원(26일 방영 예정)이 촬영했다. 19대 대선 때 문 대통령 캠프 자원봉사를 했던 영상 제작팀이 민주연구원과 새 계약을 맺고 촬영·편집한다. 2030 시청자 눈높이를 맞추고자 딱딱한 당 내 촬영장 대신 홍대 인근 통유리 스튜디오를 골랐다.
 
촬영이 끝나고 차를 마시며 김 의원은 “우리 정부가 뭐니뭐니해도 국민 가슴에 가장 상처를 준 것은 부동산”이라고 했다. 주52시간·탈원전 등 현 정부 주요 정책에 대해 “주무 장관들이 국민 이해를 충분히 이끌어내는 설명을 하지 못해 아쉽다”고도 지적했다. 이날 녹화장에서 내과 전문의는 김 의원이 “중환자실 입원 수준의 진지병”에 걸렸다는 최종 진단을 내렸다. 의사소통TV 김 의원 편은 다음달 1일쯤 업로드된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