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남자 럭비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 쾌거

중앙일보 2019.11.25 01:43
한국 남자 럭비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뤘다. [사진 대한럭비협회]

한국 남자 럭비가 사상 첫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뤘다. [사진 대한럭비협회]

 한국 남자 럭비 7인제 대표팀이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한국은 24일 인천 남동아시아드 럭비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예선 결승에서 홍콩을 12-7로 이겼다. 한국은 우승팀에게만 주어지는 단 한 장의 도쿄올림픽 직행 티켓을 확보했다. 
 
아시아 지역 예선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홍콩, 중국, 스리랑카, 말레이시아, 대만, 싱가포르, 필리핀, 아프가니스탄 등 9개국이 참가했다. 아시아 최강 일본은 올림픽 개최국 자격으로 이번 예선에서 빠졌다.
 
한국 럭비가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 건 1923년 국내에 도입된 이후 무려 96년 만이다. 서천오 대표팀 감독은 "전국체전에서 크고 작은 부상을 안은 선수가 매우 많아서 훈련도 제대로 못 할 정도였다"며 "하지만 주장 박완용을 중심으로 선수들 모두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똘똘 뭉쳤다. 그런 절실함이 있었기에 기적과 같은 우승이 가능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그는 "이제 올림픽 1승이라는 꿈을 향해 달려가겠다"고 덧붙였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