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김환기 ‘우주’ 132억, 한국 미술품 최고가 낙찰

중앙일보 2019.11.25 00:04 종합 1면 지면보기
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1913~1974)의 대표작 '우주'(사진. Universe 5-IV-71 #200)가 100억원을 훌쩍 넘기며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우주'는 23일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린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약 131억8천750만원(8천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이는 구매 수수료는 포함하지 않은 가격이다.  2019.11.24 [크리스티코리아=연합뉴스]

한국 추상미술 선구자 김환기(1913~1974)의 대표작 '우주'(사진. Universe 5-IV-71 #200)가 100억원을 훌쩍 넘기며 한국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세웠다. '우주'는 23일 홍콩컨벤션전시센터(HKCEC)에서 열린 크리스티 홍콩 경매에서 약 131억8천750만원(8천800만 홍콩달러)에 낙찰됐다. 이는 구매 수수료는 포함하지 않은 가격이다. 2019.11.24 [크리스티코리아=연합뉴스]

한국 추상미술의 선구자 김환기 화백(1913~74)의 대형 푸른색 점화가 한국 미술품 시장의 새 역사를 썼다. 그의 1971년작 ‘우주’(Universe 5-IV-71 #200)가 23일 홍콩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132억원에 낙찰돼 한국 미술품 최고가를 기록했다. 경매 낙찰가 기준으로 한국 미술품이 1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처음이다. 종전 최고가 역시 김환기의 붉은색 점화 작품인 ‘3-II-72 #220’으로, 지난해 서울옥션 홍콩 경매에서 85억원에 팔렸다. 사진은 홍콩컨벤션 전시센터에 전시된 ‘우주’와 이를 바라보는 관람객. [연합뉴스]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