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과받았다"는 청와대 발표에···日 외무성 "그런 사실 없다"

중앙일보 2019.11.24 23:25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 종료 연기 과정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발표한 데 대해 우리 정부가 항의하고 사과를 받았다는 청와대 발표를 일본 정부 측이 부인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연합뉴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의 항의에 일본이 사죄했다는 주장에 대해 익명의 외무성 간부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4일 기자들을 만나 예정에 없던 브리핑을 가지고 “최근 한국과 일본 양국 간에 합의 발표를 전후한 일본 측의 몇 가지 행동에 대해서 저희로서는 깊은 유감을 표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특히 22일 일본 경산성이 발표한 내용을 문제 삼았다. 정 실장은 경산성이 "합의 내용을 왜곡 또는 부풀려서 발표했다"며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강력히 항의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이 "사과했다"고 밝혔었다.

관련기사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정부가 일본에 항의함으로써 국내 비판을 피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NHK 역시 "한국 정부가 '일방적인 양보'라는 국내 비판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임주리 기자, [연합뉴스]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