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리 몫까지 살겠다”던 구하라…“잘자” 셀카 마지막 인사

중앙일보 2019.11.24 23:03
서울 강남경찰서는 24일 오후 6시9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거주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8년 9월 강남서에 출석하는 구하라. [뉴스1]

서울 강남경찰서는 24일 오후 6시9분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거주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18년 9월 강남서에 출석하는 구하라. [뉴스1]

인기 아이돌 걸그룹 ‘카라’ 출신의 가수 구하라(28)씨가 24일 오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씨는 이날 오후 6시쯤 서울 강남구 자신의 집에서 숨이 멎은 채 발견됐다. 지인 A씨가 구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그의 집을 찾아갔고, 이후 소방당국에 신고가 이뤄졌다고 한다. 
 

마지막 인사 

경찰은 구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구씨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침대에 옆으로 누워 있는 사진과 함께 “잘자”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마지막 팬들과의 소통이었던 것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앞서 그는 지난 5월에도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다 구조된 바 있다. 서울 강남구 집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에게 발견됐었는데, 다행히 비교적 이른 시간에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의식을 되찾은 구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걱정을 끼치고, 소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여러 일이 겹쳐 괴로웠다. 이제부터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담담히 말했다.
쌍방 폭행에서 소송으로 이어진 생전 구하라씨와 전 남자친구 최모씨. [일간스포츠]

쌍방 폭행에서 소송으로 이어진 생전 구하라씨와 전 남자친구 최모씨. [일간스포츠]

 

어려운 시기 보내 

구씨는 지난해부터 여러 논란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낸 것으로 전해진다. 전 남자친구 최모(28)씨와는 2심 재판이 진행 중이었다. 이 사건은 지난해 8월 최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하면서 불거졌다. 이 과정에서 구씨와 최씨는 쌍방 폭행이었다며 서로의 신체 부위가 다친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공개했다. 진실 공방 와중에도 일부 네티즌은 구씨의 관련 소식을 다룬 기사에 악플을 달기도 했다. 
 
이후 연예인으로서는 치명적인 몰카·리벤지 포르노 문제까지 터져 나왔다. 구씨는 지난해 9월 최씨를 강요와 협박,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기에 이른다. 지난 5월 구씨의 극단적 선택은 이 사건 재판의 증인 신문 출석을 앞두고 일어났다. 결국 최씨는 집행유예를 선고받았고, 구씨 측은 항소했다. 
 

안검하수 논란

구씨는 안검하수 논란에도 휩싸였다. 지난 3월 구씨가 자신의 SNS에 셀카 사진을 올렸는데 한 네티즌이 ‘외모가 변했다’며 성형수술 의혹을 제기한 일이다. “왜 쌍꺼풀 수술을 했냐”는 등의 공격적인 댓글이 이어졌고, 구씨는 “안검하수 한 게 죄냐”며 맞대응했다. 구씨는 “오른쪽 눈의 불편함 때문에 수술했다”며 “저 자신을 아프지 않게 돌보려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때 포털 연관 검색어에는 구씨와 함께 안검하수가 나란히 오르기도 했다.
 
구씨는 이런 심적 어려움을 겪는 과정에서도 지난 6월 일본 유명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는 등 팬들에게 연예계 활동에 대한 의지를 보여왔다.  

고 설리씨의 생전 모습. [일간스포츠]

고 설리씨의 생전 모습. [일간스포츠]

 

설리 사망 소식 

하지만 가까운 사이로 알려진 설리(24·본명 최진리)의 지난달 14일 사망 소식에 상당한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구씨는 추모 영상을 남기기도 해 더욱 주변을 안타깝게 했다. 그는 영상에서 “그곳에서 (설리가) 하고 싶은 대로…잘 지내”라며 “네 몫까지 열심히 살게…”라고 말했다.
 
이후 구씨는 지난 13일 일본에서 새 싱글 ‘미드나이트 퀸(Midnight Queen)’을 발표하는 등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는 듯했다. 다음날(14일) 후쿠오카를 시작으로 19일 도쿄를 끝으로 하는 ‘하라 제프 투어 2019 ~헬로~(HARAZepp Tour 2019 ~HELLO~)’ 공연도 성공리에 마쳤다. 
 
하지만 24일 다시 팬들에게 믿기지 않는 소식이 전해졌다. 관련 기사의 댓글 창에는 추모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소속사 “조문 자제” 당부

한편 구씨의일본 소속사인 프로덕션 오기는 국내 연예기획사 에잇디크리에이티브를 통해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됐다. 갑작스런 비보를 전해드리게 돼 안타까운 심정이다”며“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과 지인들의 심리적 충격과 불안이 크다. 조문과 루머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씨는지난 1월 국내 연예기획사 콘텐츠와이와 계약이 만료된 후 일본의 대형 기획사인 프로덕션 오기와 계약했다. 
 
김민욱·박해리·남궁민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