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용 혈압계도 못 쓰고 있다” 민경욱이 전한 황교안 상태

중앙일보 2019.11.24 17:5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 마련된 천막에 누워 닷새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 마련된 천막에 누워 닷새째 단식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단식 닷새째를 맞으며 건강이 급격히 나빠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당에 따르면 그간 청와대 앞 노상에서 가부좌 자세로 버티던 황 대표는 전날인 지난 23일 오후부터 건강 상태가 안 좋아지면서 이날 오후까지 텐트 내부에 누운 채 거동을 최소화했다. 추운 날씨에 단식을 계속하면서 기력이 떨어졌다는 게 한국당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황 대표는 이날 한국당 비상 의원총회가 진행되던 도중 자리를 이석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텐트에서 나와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 미리 설치한 천막으로 이동했다. 이곳에서 오후 3시로 예정된 한국당의 비상 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천막 아래에서 의총 시작을 지켜보던 황 대표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첫 발언이 끝난 직후 인근에 있는 다른 천막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민경욱 페이스북 캡처]

[민경욱 페이스북 캡처]

이후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원총회가 진행되는 그 얼마 되지 않은 시간조차 견디질 못하고 황 대표는 누워서 쉴 곳을 찾아갔다”며 “그 장소라는 게 콘크리트 위에 담요 깔고 파란 천막용 비닐을 엉성하게 덮어놓은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건강상태를 체크하려고 (의사 출신) 박인숙 의원이 휴대용 혈압계를 갖고 왔지만, 그마저도 옷을 걷어 올리는 데 힘과 정신력이 소진될 것 같다는 조심스러운 판단을 하고 대기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시간이 지날수록 국민 속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는 느낌”이라며 “그래서 고통마저도 소중하다. 추위도 허기짐도 여러분께서 모두 덮어준다”는 글을 올려 단식 투쟁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편 경찰이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황 대표의 침낭을 빼앗으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으나 경찰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애국시민이 (황 대표에게) 침낭을 건네주려 하자 경찰이 빼앗았다고 한다”며 “황 대표가 화장실에 간 동안 깔고 있던 침낭을 사복 경찰이 걷어가려 했다는 증언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경찰 근무자가 침낭을 빼앗거나 황 대표가 화장실에 간 동안 침낭을 걷으려 한 사실은 전혀 없다”며 민 의원 주장을 일축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