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아차 텔루라이드, 미국 ‘켈리 블루북’ 베스트 10 선정

중앙일보 2019.11.24 16:01
기아자동차의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미국 평가기과에서 연이어 호평받고 있다.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의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미국 평가기과에서 연이어 호평받고 있다. [사진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의 북미 전략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가 미국 평가기관에서 연이어 수상하며 호평받고 있다.  
 
기아차는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켈리 블루북(Kelly Blue Book)’이 발표한 ‘2020 베스트 바이 어워즈’에서 ‘베스트 뉴 모델’과 ‘3열 미드사이즈 SUV’ 부문 수상 차량으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켈리 블루북은 미국 자동차 소비자가 가장 신뢰하는 평가기관 중 하나로 올해는 300종 이상의 2020년형 신모델을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했다. 품질·안전·주행성능 등 성능과 차량 관련 각종 비용을 산출해 평가하는 ‘베스트 바이 어워즈’는 올해 최고 모델과 16개 부문별 최고의 차를 선정했다.
 
켈리 블루북은 “텔루라이드는 근사한 스타일과 다양한 편의 기능, 뛰어난 안전기술이 인상 깊었다. 매력적인 가격에 이런 차를 살 수 있다는 점이 눈길을 사로잡는다”고 평가했다.
 
텔루라이드는 또 미국 유명 자동차 전문지 ‘카 앤 드라이버(Car and Driver)’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2020 10 베스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올해 ‘10 베스트’에는 92개 평가 대상 차량 가운데 포르쉐 718·마칸, 지프 글래디에이터, 폴크스바겐 골프GTI 등이 텔루라이드와 함께 선정됐다.  
 
앞서 텔루라이드는 세계적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뽑은 ‘2020 올해의 SUV’에 선정됐다. 한국 자동차가 모터트렌드 ‘올해의 SUV’에 뽑힌 건 텔루라이드가 처음이다. 

관련기사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