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침낭 경찰이 빼앗아" 민경욱 주장에 경찰 "침낭 확인도 못 했다"

중앙일보 2019.11.24 15:00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민경욱 의원 페이스북 캡쳐]

 
청와대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침낭을 경찰이 빼앗았다는 주장에 대해 경찰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24일 오전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의 사진을 올리며 "애국시민이 침낭을 건네주려 하자 경찰이 빼앗았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가 화장실에 가느라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사복 경찰이 황 대표가 깔고 있던 침낭을 걷어가려 했다는 증언이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청와대 인근을 관할하는 종로경찰서는 "경찰 근무자가 황 대표의 침낭을 빼앗거나 황 대표가 화장실에 간 사이 침낭을 걷으려 한 사실은 전혀 없다"며 민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9시35분쯤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이 황 대표가 농성 중인 청와대 사랑채 솔밭데크에 비닐 가림막과 이불, 깔판을 설치했다. 황 대표가 솔밭데크에 도착하기 전인 오후 9시50분쯤, 당 관계자 2명이 솔밭데크에 큰 비닐봉투 1개를 가져다 놨고 이를 발견한 경찰 근무자가 "어떤 물품이냐"고 묻자 당 관계자가 "침낭이다"고 대답했다고 한다. 이후 경찰이 비닐봉투를 확인 하려 하자 당 관계자와 유튜버들이 몰려와 항의하면서 혼잡한 상황이 빚어졌고, 결국 경찰 근무자는 해당 물품을 확인하지 못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