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봇이 말아 준 국수는 어떤 맛? LG전자 빕스에 첫 ‘셰프봇’ 도입

중앙일보 2019.11.24 11:57
지난 22일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 서울 등촌점에 방문한 고객들이 LG 클로이 셰프봇이 국수룰 만드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LG전자]

지난 22일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 서울 등촌점에 방문한 고객들이 LG 클로이 셰프봇이 국수룰 만드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LG전자]

'로봇이 말아 준 국수 한 그릇 맛보세요.'
LG전자가 요리 로봇을 직접 외식업체 주방에 도입해 로봇 사업에 시동을 걸었다. LG전자는 지난 22일 CJ푸드빌이 운영하는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 서울 등촌점에 LG전자와 CJ푸드빌이 함께 개발한 요리 로봇 ‘LG 클로이 셰프봇(이하 셰프봇)’을 설치·가동하기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가 국내외에서 요리 로봇을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분에 국수 한 그릇 ‘척척’

셰프봇은 손님에게 직접 국수를 만들어 준다. 손님이 국수 코너인 ‘라이브 누들 스테이션’에서 원하는 재료를 그릇에 담아 셰프봇에 건네면 로봇이 뜨거운 물에 국수 재료를 삶아 다시 그릇에 담고 육수를 부어 이를 완성하는 식이다. 셰프봇은 1분에 국수 한 그릇을 조리할 수 있다.  
 
 
국수처럼 비교적 간단한 요리에 쓰이는 요리 로봇은 현실에서 가장 활용하기 좋은 형태의 로봇 중 하나로 꼽힌다. LG전자는 조리에 특화된 독자 기술을 개발해 셰프봇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요리사의 움직임을 세밀히 연구해 로봇이 실제 요리사처럼 움직일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로 구현해내는 모션제어 기술이 그렇다. 또 다양한 형태의 그릇과 조리기구를 잡아 떨어뜨리지 않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스마트 툴 체인저 기술 등이 적용됐다. 
 
LG전자는 지난해 로봇 사업을 본격화하면서 ‘LG 클로이’란 로봇 브랜드를 처음 공개했다. 똑똑하면서(CLever&CLear) 친근한(CLose) 인공지능로봇(Operating Intelligence)이란 단어들을 조합했다. 
 

LG-CJ, 식음료 분야서 로봇사업 확대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은 “셰프봇이 도입되면 힘들고 위험하거나 단순하고 반복적인 조리 업무는 로봇이 맡고, 음식점 직원들은 고객에게 좀 더 가치 있는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집중할 수 있다”며 “고객 역시 변함없이 일정한 품질의 음식을 받을 수 있고 로봇이 음식을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며 기술이 변화시키는 음식점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사는 이번 셰프봇 도입을 시작으로 외식업용 로봇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또 로봇을 활용한 서비스를 추가로 발굴해 로봇 분야에서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