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무부 부장관·日외무상 "한미일 협력 계속 약속"

중앙일보 2019.11.24 11:25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AP=연합뉴스]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왼쪽)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AP=연합뉴스]

존 설리번 미 국무부 부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23일(현지시간) 일본에서 회담을 갖고 한미일 3자 안보협력 등의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미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설리번 부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의 회담을 알리며 "(양측이) 한미일 3자협력을 포함해 역내·국제 안보 사안의 광범위한 어젠다에서 긴밀하게 협력을 계속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보장하는 데 긴밀하게 조율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 "설리번 부장관이 미일 동맹의 공동 가치와 미일의 경제적 파트너십에 따른 이익을 논의했다"면서 "양국의 강력한 관계가 중요함을 재확인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 연기하기로 한 상황에서 한미일 안보협력의 중요성과 대북 공동대응의 필요성을 부각한 것으로 보인다. 
 
설리번 부장관은 일본 나고야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대신해 회의에 참석한 설리번 부장관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도 회담했다. 미 국무부는 "북한과 시리아 같은 국제적 안보 도전을 포함해서 역내·양자 사안을 광범위하게 논의했다"고 밝혔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는 이날까지 5박6일간 러시아에 머물고 있다. 이 때문에 설리번 부장관과 라브로프 장관이 북러 간 의견 교환을 토대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협력 방안 논의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