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대 “조국 딸 장학금 특혜 소지 있었다” 뒤늦은 입장 표명

중앙일보 2019.11.22 17:10
부산대 입학처장이 총학생회에 보낸 공문 내용.

부산대 입학처장이 총학생회에 보낸 공문 내용.

부산대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다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에게 지급한 장학금이 특혜 소지가 있었다는 공식 입장을 뒤늦게 내놨다. 부산대는 외부장학금을 기탁한 자가 수혜자를 직접 지정하지 못하게 학칙을 바꾸겠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총학생회에 대학본부 입장표명
공문에서 “장학금은 특혜 소지있었다”밝혀
“동양대 총장상 허위라면 의전원 입학 취소”

부산대는 지난 14일 학생처장 명의로 ‘조국 前 장관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한 대학본부 입장 표명’이라는 제목의 공문을 총학생회에 보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문에서 부산대는 조 씨의 장학금 특혜 의혹에 대해 “단과대학 또는 학교 본부에서 외부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학칙이나 규정에 위반되지 않았다 하더라도, 교육의 형평성과 도덕적 차원에서 특혜 소지가 있었다고 여겨진다”고 밝혔다. 부산대가 공문에서 특혜 소지라고 한 것은 처음이다. 
2015학년도 부산대 의전원 의학과 신입생 모집요강.

2015학년도 부산대 의전원 의학과 신입생 모집요강.

부산대는 이어 “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를 지정할 수 없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긴급한 가계지원 등 예외적으로 지정하는 경우에도 합리적인 기준과 검증 절차를 통하여 엄격히 관리하도록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장학금 기탁자가 수혜자를 직접 지정하지 못하도록 관련 학칙을 바꾸겠다는 뜻이라고 학교 관계자는 전했다. 
 
현행 부산대 의전원 등 외부장학금 규정에는 수혜자 지정 기준과 절차 등은 나와 있지 않다. 앞서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지난 10월 15일 진주 경상대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장학금 논란에 대해 “개인 장학금이어서 위법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국민) 정서에 맞지 않는다”고 답했다.  
 

2015년 당시 양산부산대병원장이자 조 국 딸이 다니던 의전원 지도교수였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은 조 씨에게 사재로 만든 외부장학금을 학교 추천이 아닌 지정 방식으로 학기당 200만원씩 3년간 총 1200만원을 지급해 ‘특혜성 장학금’ 논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노 원장은 “지도 교수 된 도리로 유급당하지 않고 매 학기 진급을 한다면 장학금을 지급하겠다고 격려해 이후 6학기 유급당하지 않고 진급했기에 개인 장학금을 지급했다”고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지난 8월 28일 부산 금정구 부산대 운동장에서 열린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학내 비리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송봉근 기자

지난 8월 28일 부산 금정구 부산대 운동장에서 열린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학내 비리 규명을 촉구하는 촛불집회. 송봉근 기자

부산대는 또 조국 전 장관 딸의 의전원 입학취소와 관련해 “입학 모집 요강에 ‘입학 후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사실이 발견될 경우 입학을 취소한다’고 되어 있으므로 부정한 방법으로 입학한 사실이 확인되면 입시 관련 규정에 따라 엄격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딸 측이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한 사실이 확인되면 입학을 취소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이다. 

 
부산대 관계자는 “이번 공문은 총학생회의 요구에 학교 측이 공식 답변한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지난 9월 2일 학교 운동장에서 학생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촛불 집회를 열고 대학본부에 불합리한 입시제도 개선과 공정한 장학제도 마련 등을 요구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