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지소미아, 한국에 ‘현명한 대응’ 요구 불변”

중앙일보 2019.11.22 15:26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AFP=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AF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22일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가 임박한 데 대해 한국 측의 현명한 대응을 요구한다고 거듭 밝혔다.
 
NHK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은 그동안 일관되게 현명한 대응을 요구해왔다”며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도 이날 별도 기자회견을 통해 “한국 측에서 파기하게 되면 북한과 주변국에 잘못된 메시지를 낼 우려가 있다”며 “현명한 판단을 해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그는 “지소미아는 일본이 얻는 정보를 다양한 각도에서 보완해주는 역할을 해왔지만, 실효(失效)가 일본의 안보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진 않는다”고 말했다.
 
한일지소미아는 양국 군사당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정보 등을 직접 공유하기 위한 목적에서 2016년 11월 체결한 협정이다. 그간 1년씩 운용시한이 연장돼왔지만, 정부는 지난 8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해 종료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한일지소미아는 23일 자정을 기해 효력이 사라진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