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국방부 “주한미군 1개 여단 철수 보도, 전혀 사실 아니다”

중앙일보 2019.11.22 00:05 종합 4면 지면보기
미 국방부가 21일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협상에서 한국이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주한미군 1개 여단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국내 언론 보도를 공식 부인했다.  
 

“해당 언론사, 보도 즉각 철회해야”
에스퍼 국방장관도 “들은 바 없다”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 국방부가 한반도에서 어떤 병력(any troops)이든 철수(removing)하는 것을 현재 고려하고 있다는 조선일보의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absolutely no truth)”고 밝혔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21일 워싱턴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대로 방위비 협상이 안 될 상황을 대비해 1개 여단 철수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기존 분담금에서 5배 인상된 50억 달러(약 6조원)를 요구하고 있다. 19일 오전 서울에서 시작된 방위비 협상은 미국 측의 중단 선언으로 1시간 20분만에 결렬됐다. 미국 측은 "한국 제안이 우리 요구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호프먼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지난주 한국을 방문해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바뀌지 않는 헌신 의지를 거듭 표명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 본인도 같은 날 베트남을 방문한 자리에서 관련 보도에 대해 “들은 바 없다(have not heard that)”고 답했다.  

관련기사

 
방위비 협상이 실패할 경우 주한미군 감축을 할 가능성에 대해 취재진이 묻자 에스퍼 장관은 “우린 이것(방위비 문제) 때문에 우리의 동맹을 위협하지 않는다”며 “(방위비 문제는) 협상이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이날 미 국방부가 “조선일보는 해당 보도를 즉각 철회(retract)하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