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즈스토리] 겨울에 더 심해지는 변비, 하루 한 번 ‘메이킨’으로 쾌변하세요

중앙일보 2019.11.22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메이킨은 취침 전 한 번 복용으로 장운동 능력이 떨어져 배변활동이 원활하지 않거나 스트레스 등에 의한 변비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준다. [사진 명인제약]

메이킨은 취침 전 한 번 복용으로 장운동 능력이 떨어져 배변활동이 원활하지 않거나 스트레스 등에 의한 변비 증상 개선에 도움을 준다. [사진 명인제약]

배변활동은 건강 상태를 보여주는 척도로 불릴 만큼 중요하다. 그런데 겨울만 되면 변비로 고통받는 사람이 늘어난다. 왜 그럴까. 기본적으로 체내 수분이 부족해지고, 운동량이 줄면서 신진대사가 떨어져 장의 운동능력이 약화한 탓이다. 이 때문에 장 속의 노폐물이 쉽게 배출되지 못하고 정체돼 딱딱하게 굳어지면서 변비가 생기는 것이다.
 

명인제약

최근 들어 변비가 나이를 가리지 않고 나타나고 있다. 대장의 운동능력이 떨어지는 노인뿐만 아니라 다이어트·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젊은 변비 환자가 늘고 있다. 변이 마렵지 않고 잔변감도 없어 변비인 줄 모르는 경우가 많다.
 
변비 증상이 나타나면 하루에 6~8컵의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고 적당한 운동으로 신체의 균형을 찾는 것이 필요하다. 물은 장의 연동운동을 도와 배변활동이 원활해지도록 한다. 특히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물 한 잔을 마시면 장을 자극해 변비 개선을 돕는다.
 
변비 해소를 위해선 잘못된 배변 및 식사 습관의 개선으로 대장이 규칙적으로 운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다시마·고구마·나물과 같은 식이섬유가 풍부한 식품을 꾸준히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식이섬유는 노폐물을 흡착해 대변 배출을 돕고, 수분을 흡수해 대변량을 늘린다.
 
규칙적인 식사로 배변 주기를 일정하게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 기상 직후나 아침식사 후에는 장운동이 활발하기 때문에 매일 아침 일정한 시간에 배변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또 대변이 마려운 느낌이 든다면 참지 말고 바로 화장실에 가고, 배변 시간은 3분을 넘지 않도록 한다.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변비가 지속한다면 ‘메이킨’과 같은 변비약을 복용해 해결하는 게 좋다. 변이 몸에 쌓여 있는 시간이 길어지면 독소가 생성돼 전신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명인제약(회장 이행명)의 메이킨은 취침 전 한 번 복용으로 아침에 효과를 볼 수 있다. 장운동 능력이 떨어져 배변활동이 원활하지 않거나, 스트레스·다이어트 등에 의한 변비에 효과적이다.
 
복용 방법도 간편하다. 하루 한 번, 취침 전 연령 및 증상 정도에 따라 1~3정을 복용하면 된다. 위에서 녹지 않고 장까지 내려가 직접 작용하는 장용 특수코팅이 돼 있어 우유나 제산제와 함께 복용하면 안 된다. 또 1시간 이상 간격을 두고 복용해야 한다. 약효 발현 시간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정제를 나누거나 가루로 복용해서도 안 된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