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언주 “한국당 들어가면 몰살당해…유승민도 쇄신 대상”

중앙일보 2019.11.21 13:20
이언주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21일 야권 정계개편의 지지부진한 상황을 지적하며 신당 창당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의 변화를 계속 촉구해왔지만 변화가 너무나 지지부진하고 오히려 기득권에 안주해가는 모습을 봤다”며 “바깥에서 변화를 추동하는 세력을 만들어서 판을 다시 갈아야 한다는 절박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당명은 ‘보수 4.0’ ‘자유 4.0’ 등 여러 가칭 중에서 고민 중”이라며 “대한민국 역사에서 1.0이 건국, 2.0이 산업화, 3.0이 민주화 이후의 시대라면 이제는 새로운 시대를 열어야 한다는 문제의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를 지킨다는 보수진영도 국가주의적이고 관료주의적인 부분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급기야 진보세력이라고 하는 문재인 정권은 획일적 전체주의로 흐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민간 주도의 계약국가로 가는 상황을 만들지 않으면 지금의 경제난을 극복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현역 의원들의 참여가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오히려 현역 의원이 없다는 게 우리의 색깔”이라며 “처음부터 현역들의 이합집산으로 시작한다고 한다면 굳이 당을 만들 필요가 있겠나. 지금 여러 당이 만들어지고 통합도 하고 하지만 어떤 이해관계나 정치공학적 발상으로 이합집산해서는 성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몇분이 말씀을 하긴 했는데 지금은 11월이고 시점상 현역 의원들이 움직이실 시점은 아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아울러 보수 통합에 근본적으로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어떤 통합이냐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쇄신하는 통합이어야 한다”며 “물러나야 할 사람들이 통합을 얘기하면서 반쇄신의 결과로 나타났을 때 과연 국민들의 어떤 지지를 받을 수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기는 통합이어야 한다”며 “서로 간에 지향점이라든가 화학적 결합이 어려운데도 불구하고 억지로 통합했을 때는 역효과가 더 클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가진 객관적으로 드러난 한계가 있지 않나. 그 한계 속에 모두가 들어가 몰살당하는 것이 과연 맞는가”라며 “헤쳐 모여 식의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유승민 전 대표에 대해선 “개혁보수라는 것을 얘기했지만 개혁보수의 모습을 보여준 적이 없다”며 “점잖게 있는 것이 진정한 개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이어 “유 대표 얘기도 있었지만, 저희가 보는 관점에서는 모두 쇄신의 대상”이라며 “서로 겸허할 필요가 있다. 어느 쪽이든 성찰이 전혀 없었다. 이게 과연 봉합돼서 통합되는가에 대해선 좀 회의적”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